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inni84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jinni8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jinni84
jinni84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225
2023-02-05 개설

기본 카테고리
히어 | 기본 카테고리 2023-03-06 07:0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748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떤 말이든 안심하고 털어놓고 싶은 사람

무슨 말을 하든 믿게 되는 사람

그리하여 오래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

?

나를 믿어 달라 말할 필요 없습니다. 거리를 좁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상대의 마음을 들어주는 것. 심리상담사도 내담자가 마음속 응어리를 해소하는 카타르시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평소 업무나 인간관계에서 이야기를 듣는 입자이라면 누구나 카타르시스 효과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무든 사생활이든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 관계입니다. 상대가 마음 편히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

"왜"라는 질문은 넣어 두고 "그렇구나"라고 말하기

?

제가 신랑에게 자주 하는 말입니다. 일단 "그랬구나" 말하기. 머리로는 반론을 제시하고 가르치고 조언 따위를 건네고 싶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있는 그대로 듣는 것이 본질입니다. 상대가 이야기하기 편합니다. 정말 서로의 생각으로만 대립하면 이야기가 진정이 없더라고요. 조언을 구하지도 않았는데 하는 그 자신의 기준에서 하는 말 듣고 싶지 않습니다. 공감 없는 대화는 일방통행일 뿐입니다.
조언하지 마라, 상대가 원하는 것을 먼저 말하기 전까지

?

적당한 거리에서 가만히 귀 기울이는 사람과 섣불리 가르치려 들지 않는 사람 그리하여 상대가 스스로 해결책을 떠올리게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는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듣지 못합니다. 나도 안다고 말하며 상대에게 다가가려는 마음이 앞설 때도 있지만 상대는 마음속으로 거북할 수도 있습니다. 수용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 그렇군요. ' 힘드시겠군요' 정도가 무난합니다.

?

사실 공감하는 그 한마디 " 그렇구나" 가정 어렵지만 그것만으로 충분합니다. 정말 어렵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히어 | 기본 카테고리 2023-03-06 07:0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748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떤 말이든 안심하고 털어놓고 싶은 사람

무슨 말을 하든 믿게 되는 사람

그리하여 오래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

?

나를 믿어 달라 말할 필요 없습니다. 거리를 좁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상대의 마음을 들어주는 것. 심리상담사도 내담자가 마음속 응어리를 해소하는 카타르시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평소 업무나 인간관계에서 이야기를 듣는 입자이라면 누구나 카타르시스 효과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무든 사생활이든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 관계입니다. 상대가 마음 편히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

"왜"라는 질문은 넣어 두고 "그렇구나"라고 말하기

?

제가 신랑에게 자주 하는 말입니다. 일단 "그랬구나" 말하기. 머리로는 반론을 제시하고 가르치고 조언 따위를 건네고 싶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있는 그대로 듣는 것이 본질입니다. 상대가 이야기하기 편합니다. 정말 서로의 생각으로만 대립하면 이야기가 진정이 없더라고요. 조언을 구하지도 않았는데 하는 그 자신의 기준에서 하는 말 듣고 싶지 않습니다. 공감 없는 대화는 일방통행일 뿐입니다.
조언하지 마라, 상대가 원하는 것을 먼저 말하기 전까지

?

적당한 거리에서 가만히 귀 기울이는 사람과 섣불리 가르치려 들지 않는 사람 그리하여 상대가 스스로 해결책을 떠올리게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는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듣지 못합니다. 나도 안다고 말하며 상대에게 다가가려는 마음이 앞설 때도 있지만 상대는 마음속으로 거북할 수도 있습니다. 수용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 그렇군요. ' 힘드시겠군요' 정도가 무난합니다.

?

사실 공감하는 그 한마디 " 그렇구나" 가정 어렵지만 그것만으로 충분합니다. 정말 어렵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히어 | 기본 카테고리 2023-03-06 07:0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748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떤 말이든 안심하고 털어놓고 싶은 사람

무슨 말을 하든 믿게 되는 사람

그리하여 오래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

?

나를 믿어 달라 말할 필요 없습니다. 거리를 좁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상대의 마음을 들어주는 것. 심리상담사도 내담자가 마음속 응어리를 해소하는 카타르시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평소 업무나 인간관계에서 이야기를 듣는 입자이라면 누구나 카타르시스 효과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무든 사생활이든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 관계입니다. 상대가 마음 편히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

"왜"라는 질문은 넣어 두고 "그렇구나"라고 말하기

?

제가 신랑에게 자주 하는 말입니다. 일단 "그랬구나" 말하기. 머리로는 반론을 제시하고 가르치고 조언 따위를 건네고 싶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있는 그대로 듣는 것이 본질입니다. 상대가 이야기하기 편합니다. 정말 서로의 생각으로만 대립하면 이야기가 진정이 없더라고요. 조언을 구하지도 않았는데 하는 그 자신의 기준에서 하는 말 듣고 싶지 않습니다. 공감 없는 대화는 일방통행일 뿐입니다.
조언하지 마라, 상대가 원하는 것을 먼저 말하기 전까지

?

적당한 거리에서 가만히 귀 기울이는 사람과 섣불리 가르치려 들지 않는 사람 그리하여 상대가 스스로 해결책을 떠올리게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는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듣지 못합니다. 나도 안다고 말하며 상대에게 다가가려는 마음이 앞설 때도 있지만 상대는 마음속으로 거북할 수도 있습니다. 수용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 그렇군요. ' 힘드시겠군요' 정도가 무난합니다.

?

사실 공감하는 그 한마디 " 그렇구나" 가정 어렵지만 그것만으로 충분합니다. 정말 어렵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히어 | 기본 카테고리 2023-03-06 07:0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748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떤 말이든 안심하고 털어놓고 싶은 사람

무슨 말을 하든 믿게 되는 사람

그리하여 오래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

?

나를 믿어 달라 말할 필요 없습니다. 거리를 좁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상대의 마음을 들어주는 것. 심리상담사도 내담자가 마음속 응어리를 해소하는 카타르시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평소 업무나 인간관계에서 이야기를 듣는 입자이라면 누구나 카타르시스 효과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무든 사생활이든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 관계입니다. 상대가 마음 편히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

"왜"라는 질문은 넣어 두고 "그렇구나"라고 말하기

?

제가 신랑에게 자주 하는 말입니다. 일단 "그랬구나" 말하기. 머리로는 반론을 제시하고 가르치고 조언 따위를 건네고 싶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있는 그대로 듣는 것이 본질입니다. 상대가 이야기하기 편합니다. 정말 서로의 생각으로만 대립하면 이야기가 진정이 없더라고요. 조언을 구하지도 않았는데 하는 그 자신의 기준에서 하는 말 듣고 싶지 않습니다. 공감 없는 대화는 일방통행일 뿐입니다.
조언하지 마라, 상대가 원하는 것을 먼저 말하기 전까지

?

적당한 거리에서 가만히 귀 기울이는 사람과 섣불리 가르치려 들지 않는 사람 그리하여 상대가 스스로 해결책을 떠올리게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는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듣지 못합니다. 나도 안다고 말하며 상대에게 다가가려는 마음이 앞설 때도 있지만 상대는 마음속으로 거북할 수도 있습니다. 수용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 그렇군요. ' 힘드시겠군요' 정도가 무난합니다.

?

사실 공감하는 그 한마디 " 그렇구나" 가정 어렵지만 그것만으로 충분합니다. 정말 어렵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히어 | 기본 카테고리 2023-03-06 07:02
https://blog.yes24.com/document/176748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떤 말이든 안심하고 털어놓고 싶은 사람

무슨 말을 하든 믿게 되는 사람

그리하여 오래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

?

나를 믿어 달라 말할 필요 없습니다. 거리를 좁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상대의 마음을 들어주는 것. 심리상담사도 내담자가 마음속 응어리를 해소하는 카타르시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평소 업무나 인간관계에서 이야기를 듣는 입자이라면 누구나 카타르시스 효과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업무든 사생활이든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 관계입니다. 상대가 마음 편히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

"왜"라는 질문은 넣어 두고 "그렇구나"라고 말하기

?

제가 신랑에게 자주 하는 말입니다. 일단 "그랬구나" 말하기. 머리로는 반론을 제시하고 가르치고 조언 따위를 건네고 싶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있는 그대로 듣는 것이 본질입니다. 상대가 이야기하기 편합니다. 정말 서로의 생각으로만 대립하면 이야기가 진정이 없더라고요. 조언을 구하지도 않았는데 하는 그 자신의 기준에서 하는 말 듣고 싶지 않습니다. 공감 없는 대화는 일방통행일 뿐입니다.
조언하지 마라, 상대가 원하는 것을 먼저 말하기 전까지

?

적당한 거리에서 가만히 귀 기울이는 사람과 섣불리 가르치려 들지 않는 사람 그리하여 상대가 스스로 해결책을 떠올리게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는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듣지 못합니다. 나도 안다고 말하며 상대에게 다가가려는 마음이 앞설 때도 있지만 상대는 마음속으로 거북할 수도 있습니다. 수용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 그렇군요. ' 힘드시겠군요' 정도가 무난합니다.

?

사실 공감하는 그 한마디 " 그렇구나" 가정 어렵지만 그것만으로 충분합니다. 정말 어렵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