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e96480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le9648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캐롤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70
전체보기
포스트
매일 ♥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나의 리뷰
BL
로맨스
일반
태그
아이랑제주한달 만약은없다 남궁인 여행에세이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40003
2007-01-19 개설

포스트
숨결이 바람 될 때 3 | 포스트 2020-05-30 22:42
https://blog.yes24.com/document/125575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죽음은 드럽게 무섭다.
사춘기 때 그렇게 죽고자 했던 희망이 나이가 들수록 그 죽음이 무섭게 다가온다.
나이에 비해 아주 많은 죽음을 가까이 겪었고 아주 많은 죽음을 묵상하며 아주 많은 죽음에 관련된 책을 읽었다.
그럼에도 죽음은 무섭다.
또 다른 시작이라는 말. 그 말은 다 거짓이다.
goodsImage

숨결이 바람 될 때

폴 칼라니티 저/이종인 역
흐름출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숨결이 바람 될 때 2 | 포스트 2020-05-30 07:19
https://blog.yes24.com/document/125552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진짜 슬프다, 드럽게 슬프다.
얼마나 울었는지 모르겠다
책은 자연스럽게 내 지인들의 죽음을 불러일으키며 나에게 다가왔다.
읽는내내 마음 아팠지만 그들을 그리워하며 읽을 수 있는 고마운 시간이었다.
죽음은 무엇일까?
누구나 죽는다느느 그 보편적인 말이 무섭다.
누구나 죽지만 언제일도 모른다는 그 암흑이 무섭다.
goodsImage

숨결이 바람 될 때

<폴 칼라니티> 저/<이종인> 역
흐름출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숨결이 바람 될 때 1 | 포스트 2020-05-29 23:12
https://blog.yes24.com/document/125542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서른 하나였던 친구는 아들 둘을 두고 간암으로 죽었고,
서른 하나였던 친구는 애들 셋을 두고 간경화로 죽었고,
왔다간 흔적도 없이 가 버린 시동생은 스물 둘에 죽었고,
36개월 삶속에 20개월을 고통으로 살다간 네살배기 친구의 딸이 죽었고,
나는 서른 둘에 놀이에서 쉼 없이 놀고 있는 두 아이를 두고 암이라는 말을 들었다.
goodsImage

숨결이 바람 될 때

<폴 칼라니티> 저/<이종인> 역
흐름출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자살을 할까 커피나 한 잔 할까 | 포스트 2020-05-29 08:51
https://blog.yes24.com/document/125517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작가가 말한 여섯 가지 조건들이 맞물려 톱니바퀴처럼 굴러가야지만 행복하다고는 생각지 않는다.
행복은 지극히 상대적이고 주관적이니까.
여섯 가지중 여섯가지 몽땅 비워 있어도 행복한 사람은 있다.
여섯가지의 조건을 구비하려 애쓰는 사람보다는 여섯 가지중 한 한가지만 있어도 행복하려는 사람이 되고 싶다.
제목만큼이나 흥미롭게 읽었다.
goodsImage

자살을 할까, 커피나 한 잔 할까?

엘리엇 부 저
지식노마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자살을 할까 커피나 한 잔 할까 | 포스트 2020-05-28 23:12
https://blog.yes24.com/document/125503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종종 얼굴도 모르는 각각의 남녀들이 함께 죽었다는 기사를 본다. 오늘처럼.
그들의 마지막 식사는 누구와 함께 어떠한 심정으로 했을까
그 누군가가 따뜻한 말한마디, 눈을 맞추며 대화를 했다면 어때 했을까.
너무나 아까운 생명에 자꾸만 "만약"이라는 조건을 달아본다.
작가는 자살과 커피를 일직선상에 놓으면서 뗄라 뗄 수 없는 것으로, 역설적이면서 자극적으로 제목을 작명했는지 모른다.
goodsImage

자살을 할까, 커피나 한 잔 할까?

엘리엇 부 저
지식노마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