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바이러스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cy00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바이러스
바이러스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810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니체의 '신은 죽었다'라는 명언을 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인용하.. 
얼마전에 보았던 자기계발서가 떠오르네.. 
우수 리뷰 축하드립니다 리뷰도 너무 .. 
어렵게만 느껴지던 책이 쉽게 이해되고..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612
2009-12-28 개설

전체보기
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해설서; 영원회귀라는 긍정, 자기 파괴와 창조라는 열정. | 기본 카테고리 2023-05-15 14:06
http://blog.yes24.com/document/179891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해설서

정동호 저
책세상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해설서; 영원회귀라는 긍정, 자기 파괴와 창조라는 열정.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전에 읽은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해설서에 감명을 받고 그 책보다 더 자세하게 서술해놓은, 다른 저자의 책을 구매해서 읽었다.

각자 평생을 두고 읽을 인생 책, 바이블이 하나씩 있다면 나에게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그것이다.

에너지 보존법칙에 근거하여 니체가 발명해낸 '영원회귀'라는 개념. 내가 현재 지적 수준으로 이해한 '영원회귀'를 설명하자면, 우리 삶이 겉모습만 다를 뿐 끊임없이 반복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우리는 인생을 살며 수많은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다. '관계'의 영원회귀다. 관계 맺는 것이 영원히 회귀하는 것, 반복되는 것이라고 인식한다면 우리에게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지나간 만남에 미련을 남기고 앞으로 올 만남을 두려워하는 일이 멈춰진다. 왜? 어차피 반복될 일이니까! 나에게 계속 '관계'라는 것이 던져질테니 내가 할 일은 이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이전보다 나은 방식으로 관계를 맺으면 되는 것이다. 다시 시도하고 도전해볼 수 있는 기회가 무한히 제공되는 것이다! 오락실 게임으로 따지면 동전이 무한대로 제공되는 것이다!

그대 앞에 수천만번의 기회가 제공될텐데 한 번 실패하고 넘어졌다고 좌절하거나 슬퍼하지마라.

지금 삶이 권태로운 이유는 무엇인가? 삶은 영원회귀하고 있는데 그 속에 있는 내가 아무런 도전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삶이 영원회귀한다면 그것을 충분히 즐기고, 무엇을 시도하다가 넘어진다면, 다시! 좌절한다면, 다시! 어설펐다면, 다시! 하면 된다.

그렇다면 무엇을 다시! 할 것인가? 내가 오락, 쾌락에 꽂혀있다면 영원회귀의 삶 속에서 쾌락만을 계속해서 추구하며 살면 되는 것인가? 여기서 니체는 또 위대한 개념을 만들어낸다. '위버맨쉬'. 자기 파괴와 창조라는 과정을 거쳐 이전보다 뛰어난 인간이 되는 것을 말한다. 자기 파괴란 무엇인가? 나의 생각, 행동, 삶의 양식, 가치관, 철학 등 내 주위에 흐르는 모든 것을 의심하고 깨부수고 철저히 망가뜨려 폐허로 만든다. 그 폐허에 '창조'라는 새로운 씨앗을 심어 내가 새롭게 다시 태어나는 것이다.

자기파괴와 창조는 어디에서 발현되는가? 바로 열정이다. 근대 철학자들은 열정이라는 감정을 숨기기 급급했다. 왜? 그들이 볼 때 열정, 감정이라는 것들은 철저히 이성 아래 조절되어야할 하찮은, 열등한 것들이고 인간을 다른 동물보다 위대한 존재로 만들어 주는 것은 바로 이성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니체는 그 생각을 정면반박한다. '자아'가 아니라 '자기'다. 우리는 신체로서 존재하고 이성이라는 것은 신체가 살아가는데 사용하는 도구 중 하나일뿐이다. 이중섭의 '황소'가 역동적인 이유는 이중섭의 생각이 역동적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니라 그것을 그린 손이 그림을 역동적으로 그려냈기 때문이다. 예쁜 것이 무엇인지, 맛있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이 이 세상의 아름다움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더 나은 인간이 되겠다는, 어제보다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는 내 속의 열정! 그것이 나를 파괴하고 다시 창조한다.

부모님 세대는 속 터질 일이겠지만 니체는 결혼도 미루라고 한다. 니체에게 사랑이라는 것은 상대방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거나 보살핌을 주고 받는 것이 아니라 삶을 함께 하는 동반자로서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상대방이 더 높은 인간이 되어주도록 만드는 관계를 맺는 것이다. 상대방이 더 높은 인간이 되도록 만들어주려면 내가 충분히 채워진 사람이어야한다. 그리고 그렇게 채워진 사람끼리 만났을 때, 그 사이에 태어난 아기는 부모님보다 더 나은 인간이 될 수 있다. 인류의 '위버맨쉬'가 일어나는 것이다.

;부싯돌로 불을 피우던 인류가 이제는 달을 개척하고 우주의 신비를 풀려고 한다. 이 모든 발전은 평등이라는 안락 속에 '자기 생존'이 인생의 목표인 사람들이 이루어낸 것이 아니라! 나귀의 삶처럼 나를 억압하는 것에 순응하고 삶을 괴로워하고, 만질 수도 없는 미래의 행복을 꿈꾸며 묵묵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이루어낸 것이 아니라! 세상을 향한 용기, 끝없는 자기 파괴와 창조, 자기 혁신을 부르짖었던, '자기 발전'이 삶의 목표였던 '위버맨쉬'들이 이뤄낸 것이다. 안주한다면 삶은 편안하고 안정적이지만 평생을 나귀로 살아가는 것이고 거부하고 깨부수고 창조한다면 '위버맨쉬'가 되는 것이다.

예전에 유퀴즈 프로그램에 존리 대표님이 나와서 한 얘기가 있다. 부자가 되는 방법이 무엇인가요? 라는 질문에 존리 대표님이 '어제보다 부자면 됩니다.'라고 말했다.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다. 좋은, 뛰어난 인간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어제보다 나은 '내'가 되면 된다.

나를 억압하는 것들에게 웃어주자! 내가 하는 것들과 함께 춤추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7)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