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까망머리앤의 작은서재
https://blog.yes24.com/dasome7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까망머리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5·6·7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752
전체보기
소소한 일상
내게온 책
신간소개
밑줄긋기
2011 책기록
event
나의 리뷰
리뷰 2022~
리뷰 2021
리뷰 2020
리뷰 2019
리뷰 2018
리뷰 2017
리뷰 2016
리뷰 2015
리뷰 2014
리뷰 2013
리뷰 2012
리뷰 2011
리뷰 2010
이벤트서평
영화리뷰
나의 메모
밑줄
태그
지혜로운생활 밀양여중생 세줄노트 세줄일기 하루세줄 올더레이지 아무래도좋을그림 카르타 크레마카르타 강원구
2024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블로그책
최근 댓글
이 책 읽으면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네.. 
우와~~ 노트까지 작성하시면서 읽으시.. 
오후의 휴식 같은 책이네요. 좋은 리.. 
눈이 많이온 오늘 이 책을 읽고싶어지.. 
제목부터 공감이 가네요. 편안하게 읽.. 
새로운 글
오늘 29 | 전체 434118
2009-10-31 개설

전체보기
【위너 1】 베어타운 시리즈의 마지막이야기! | 리뷰 2022~ 2023-12-05 02:21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89555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위너 1

프레드릭 배크만 저/이은선 역
다산책방 | 2023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위너1 #도서협찬

#프레드릭배크만 #이은선 옮김

오늘 밤, 폭풍이 양쪽 하키 타운을 덮쳐 나무와 사람들을 쓰러뜨린다. 내일은 팔에 곰 문신을 새긴 젊은 남자와, 팔에 기타와 산탄총 문신을 새긴 젊은 여자가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집으로 돌아올 것이다. 이번에는 모든 사태가 그렇게 시작된다. 거친 숲으로 둘러싸인 공동체에서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실 뿐만 아니라 날카로운 갈고리로도 연결되어 있기에 누군가가 몸을 너무 빨리 돌리면 다른 누군가는 셔츠만 잃어버리는 게 아니다. 모두의 심장이 뜯겨져 나올 수도 있다. _39p.

 

 

2018년 4월 <베어타운>아이스하키로 하나 되었던 베어타운, 헤드와의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주전 선수인 케빈이 저지른 성폭행 사건이 밝혀지면서 경기는 지게 되고 베어타운의 선수들이 대거 헤드로 옮겨가면서 하키단의 존폐 위기에 몰리게 된다. 2019년 1월 <우리와 당신들> 은 베어타운에서 사건의 피해자인 마야는 생존자임에도 그녀로 인해 케빈은 베어타운을 떠나야 했으며, 베어타운은 경기력이 뛰어난 선수를 잃었다. 길 잃은 분노는 생존자에게 향했고 그들의 분노의 출구를 찾아 헤매는듯했다. 벤이의 방황이, 고뇌가 글의 전반에 깔리고 갈등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글의 깊이를 더하며 열린 결말로 끝맺음을 했었다.

 

그리고 2023년 12월 <위너>로 돌아온 베어타운과 헤드의 이야기는 시간이 흘러 베어타운과 헤드의 상황이 바뀌고, 등장인물들의 상황에도 많은 변화를 보이고 있다. 거대한 태풍이 휩쓸고 간 베어타운과 헤드, 그리고 돌아오는 아이들, 성장하지 못하고 꼬여버린 아이들, 그리고 떠난 이를 그리워하는 사람들. 베어타운3부작의 마지막 이야기는 앞선 이야기들을 어떻게 아우를지 기대가 되기에 책 넘김이 조금은 더 조심스러웠던 장이기도 했다.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사건의 후유증으로 괴로운 마야, 벤이의 방황은 다시 아이스링크로 돌아올 수 없을 것 같이 너무 멀리 간 것 같기만 하고, 베어타운의 스타 선수로 급부상했던 아맛은 주변인들의 기대감으로 점점 무너져내리고 있다. 위너 1권에서는 2년 후, 태풍 지나고 베어타운으로 돌아온 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조금은 불안해 보이는 소년의 행보로 불안하게 끝맺은 이후의 이야기가 궁금해서 바로 2권으로 이어가볼 예정. 소설이지만, 동화 같고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베어타운에서 들려줄 베어타운 시리즈의 마지막이야기! 긴긴 겨울, 시리즈 완간 기념 정주행하기 좋은 소설로 추천하고 싶다. (진심 추천 또 추천!)

 

 

우리는 어릴 때는 떠나보낸 사람을 생각하며 슬퍼하지만 나이를 먹으면 자기 자신을 생각하며 더 슬퍼한다. _195p.

 

누군가가 죽는다는 것은 우리가 보는 앞에서 풍선 줄이 툭 끊어지는 것과 비슷하다. 우리는 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이 없음으로 인해 우리에게서 사라지는 것을 그리워한다. _216p.

 

'우리'가 아니면 남이다. 페테르도 경험해서 알다시피 이 숲속에서 가장 위험한 지점은 인간과 권력 사이다. _294p.

 

여기 사는 우리 이야기는 모든 곳에 사는 모든 사람들의 이야기와 같다. 우리는 이야기의 주도권을 우리가 쥐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런 경우는 당연하게도 거의 없다. 이야기들이 원하는 곳으로 우리를 데려갈 따름이다. 해피엔드로 끝나는 이야기도 있고, 제발 거기만은 아니길 바라는 바로 그곳에서 끝나는 이야기도 있다. _323p.

 

 

#다산책방 #베어타운3부작 #까망머리앤의작은서재 #베어타운시리즈 #추천소설 #소설추천

본 서평은 출판사로부터 해당 도서만 제공받아 주관적인 감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