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읽는 엄마곰, 책읽는 아기곰
https://blog.yes24.com/graylette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읽는엄마곰
책읽는 엄마, 책읽는 아기  주어진시간을 소중히쓰고  보람차게 기록합니다.     네이버 renai_jin     인스타 kimjinhee1872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989
전체보기
아름다운 풍경!
우리의 이야기들
나의 이야기들
기억하고 싶은 구절
내 생각. 내 글씨
나의 앤에게
엄마곰의 책놀이
감사인사를 나누며
이벤트 자료 스크랩
좋은 자료 스크랩
월간엄마곰
우리의 콜라보
나의 리뷰
너와 읽은 책들
내가 읽은 책들
우리가 본 영화
내가 받은 굿즈
읽을 책 들추기
수정예정리뷰
일년에 고전 열두권
엄마곰의 밤편지
앤셜리의 이야기
한국문학 한구절
세계문학 한구절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책읽는아침 흥칫뿡 지오메트릭 이슬람패턴 패턴북 토니로스 너서리라임 에이뭘사랑까지하고그래 기억하고싶은구절 책속한마디
2023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독서친구
일고십
출판사
최근 댓글
도덕선생님의 은퇴선물로 샀어욯ㅎ 만난.. 
읽을까 어쩔까 하는 책인데 엄마곰님 ..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저도 책추천하.. 
그렇지요 신뢰, 그것을 무기로 새끼가.. 
리뷰 내용 중에 내용이 사라진 것으로.. 
새로운 글
오늘 49 | 전체 25920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 | 내가 읽은 책들 2023-06-08 16:26
https://blog.yes24.com/document/180992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

성파 스님,김한수 공저
샘터 | 2023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새로 만나는 것은 다 배움이라 생각해요. 내 경우에는 새롭게 만나는 것은 다 배우는 것이라. 대하는 것, 접촉하는 것, 듣는 것마다 다 배우는 거라. 참선을 해서 도를 깨쳤다. 그래서 다른 것은 안 배운다? 공부는 그런 게 아닌 거라. 경전 공부하고 참선하는 것만 배우는 것이 아니라 새로 대하는 것은 다 배우는 것이에요. 

배움에는 남이 가르쳐줘서 배우는 것도 있지만 남이 가르치지 않아도 나 스스로 배우는 것도 있어요. 배움에는 피차가 없는 거라. 주고받는 게 없는 배움도 있는 거예요. 간단히 말해서 내 앞에 지나가는 사람은 아무 생각 없이 그냥 지나가도, 나는 거기서 배울 게 있다는 거지. (p.46) 

 

 

이미 여러 글에서 기록한 것 같지만, 나는 가톨릭이다. 태어나보니 고모가 수녀님인 가톨릭 집안이었고, 자연스럽게 나도 성당에 다녔다. 어렸을 때는 세상 모든 사람이 성당을 다니는 줄 알만큼 나에게는 가톨릭이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물론 나도 하느님을 믿고 의지하지만, 성경이나 신부님, 수녀님들의 아름다운 글도 사랑한다. 그런데 그와 더불어, 스님들이 쓰신 책도 참 좋고 절의 호젓함도 좋아한다. 최근 조선일보 김한수 기자가 성파스님의 말씀을 담은 책, 『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를 읽었는데 또 한 번 종교를 떠나 현인들의 문장은 가슴을 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스님의 법명은 『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를 읽으며 처음 알았지만, 통도사도 여러 번 가본 절이었고, 통도사의 성보박물관도 몇 번이나 가봤었다. 그래서 그 공간들에 담긴 애정이 한층 짙게 느껴지기도 했다. 또 책을 읽으며 명심보감에 대한 마음가짐, 야생화나 도자기를 대하는 자세, 세상을 바라보는 눈 등 스님이 사물이나 자연을 대하는 태도에 감명받았다. 매 순간이 일하고 공부하고, 수련하는 삶이라는 말이 몹시도 당연하게 느껴진 것은, 스님 같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이 모두 배울 것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 

 

또 『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를 읽으며 공감과 질투를 동시에 한 부분도 있었다. 바로 스님의 책 모으기! 나도 정말 책이 많은 사람이지만, 책을 보관하기 그렇게 좋은 명소에, 그 많은 책을, 차곡히 모으는 스님의 서고가 그렇게 탐이 나더라. 종이책이 버려지는 것이 안타까운 마음도 알고, 그 책에 담긴 지식의 깊이도, 애정도 알기에 스님의 책 모으기가 더 깊이 느껴졌다.

 

사실 불교에 대해 깊이 알지 못하기에 성파스님의 행보가 남다른지 아닌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그러나 『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를 통해 만난 성파스님이 세상 사람들의 방향과 같지는 않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래서 그의 한마디 한마디가 더 마음에 닿는 건지도 모르겠다. 빠른 것, 좋은 것, 돈 되는 것에 방향을 맞추고 돌아가는 세상에서 마음이 가는 곳, 뜻을 담는 곳, 신념을 담은 곳을 향해 살아가는 이들이 더 귀한 것과 같은 선상에서 말이다. 

 

문득 하루도 행복하지 않은 날이 없었다는 스님의 말에 나를 돌아본다. 분명 힘든 날은 있었지만 좋지 않았던 날은 없었고, 추억으로 남지 않는 날도 없다. 지나고 보면 다 좋은 날이었고, 다 행복한 날이었다. 맞다. 그저 부지런히 하루를 사는 이들에게는 돌아보면 하루하루 다 좋은 날이리라. 스님의 진솔한 말에서 오늘의 행복을, 지나온 시간의 귀함을 느낀다. 

 

나도 매일, 『일하며 공부하며 공부하며 일하며』 살아야지. 매일 그저 성실히 살아내야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