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신통한 다이어리의 마음 발자국
https://blog.yes24.com/helpmeo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신통한다이어리
신통한 다이어리는 눈물겹지만 편안한 길을 걷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367
전체보기
전창수 너머의 글 [남은 인생]
전창수 작품 상쾌라운드
소설
수필
다름
전창수 작품 다시보기
전창수 작품 15기
전창수 작품 14기
시 다시보기
소설 다시보기
수필 & 칼럼 다시보기
다름 다시보기
전창수 작품
전창수 작품 0기
전창수 작품 12기
전창수 작품 11기
전창수 작품 10기
전창수 작품 9기
전창수 작품 9기
전창수 작품 7기
창수 작품 계속
전창수 작품 6기
창수해결상담
소설
전창수 작품 플러스
소설
수필
소설
다름
알림
전창수 작품 다시보기
영성
창수가 일상을 말합니다
전창수의 소설들
20대의 청춘들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감동의 일상
글쓰기 방법
드라마가 나의 삶을 이렇게
마음의 어딘가
발견의 기쁨
사랑과 미움
사랑 그것은?
서로 다르게 살아간다는 것
업무 방법론
예수님과 영성
소설
에세이
전창수 시모음
명상
즐겁게 즐겁게
마음 발자국
나만의 공간
신다의 해우소
신통한 다이어리 리뷰
작품
상담
리뷰류
일기류
편지류
수필류
소설
시들
다름
창수일보
그대가 내게 다시보기
전창수 작품 5기
시 [5기]
소설 [5기]
수필 [5기]
다름 [5기]
장편소설
영원그림눈짓 [장편소설]
나의 리뷰
2023 신다의 감상
2022 신다의 감상
2021 신다의 감상
문학과 함께
에세이 리뷰
시 리뷰
소설 리뷰
글쓰기 리뷰
신춘문예
신통한 한줄평
홍씨의 하루
리뷰가 좋아 (영화)
리뷰가 좋아 (잡지)
리뷰를 믿어 (상담)
리뷰를 믿어 (글쓰기 자기계발)
리뷰를 믿어 (인문 창의 시사 건강)
리뷰를 믿어 (고전 역사 미술)
리뷰를 믿어 (기타)
박경리 토지
히가시노 게이고
보노보노랑 만화 전체
리뷰 사랑 (예수 경영)
리뷰 사랑 (연애 경제)
리뷰 사랑 (동물 정치)
별로 신경 안 쓴 리뷰
조금만 신경 쓴 리뷰
아무거나 읽어보고 싶은 날의 시
나의 메모
신다의 촌철살인
함께쓰는 블로그
이벤트 참여
태그
아주작은습관 서평단발표 프랑스미스터리 마유쌤 마유캠퍼스 미국인들이가장많이쓰는영어회화코어패턴 코어패턴 귀막힘병 이관개방증 과학에세이
2023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최근 댓글
오랫만이에요 신통한다이어리님~~^^ .. 
"이게 다 너를 위해서야" 무척이나 .. 
좋은 리뷰와 더 좋은 생각 잘 읽고 .. 
짧지만 깊이 생각하게 하는 리뷰 감사.. 
탁월함의 기본이 신뢰라는 것을 배웠습.. 

전체보기
『통곡하는 태아들』 가장 기본적인 문제는 무엇일까 | 2022 신다의 감상 2022-07-28 03:13
https://blog.yes24.com/document/166311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통곡하는 태아들

김필우 저
바른북스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통곡하는 태아들가장 기본적인 문제는 무엇일까

 

 

1.

 

이 작품은 소설이다. 통곡하는 태아들에 대한 이야기다. 낙태는 죄라고 설파하는 그야말로 훈육의 관점으로 쓰여진 소설이라, 흥미진진하지는 않다. 태아는 통곡하고 있다고 울부짖는 소설이고, 태아가 소중하다는 것을 깨우쳐 가는 과정에 있는 소설이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시작된다.

 

 

2.

 

태아가 소중하다, 내 뱃속의 아기를 죽이고 싶은 엄마가 과연 있을까? 나의 개인적 소견을 밝히자면, 그런 엄마는 없다. 다만, 살아갈 길이 막막해서, 아이가 태어나면 분명 불행한 삶을 살아갈 테니까, 그런 인생은 보고 싶지 않아서, 또한 자신이 아이를 낳고 이 아이를 돌볼 자신이 없어서, 그런 이유일 거다. 낙태가 죄인가, 아닌가를 논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낙태가 죄인가 아닌가는 하나님께서 판단할 문제이고, 하나님께서 결정할 문제이다.

 

 

3.

 

엄마가 뱃속에 있는 아이들은 분명 아기들을 통곡할 것이다. 뱃속에서 엄청난 울음소리를 내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이는 그 와중에서 엄마의 사랑을 느낄 수도 있다. 잘못된 사랑일 수도 있지만, 그것이 현실이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세상은 세상에 적응하지 못하는 엄마들에게 호의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잘못된 사랑이 낳은 잘못된 결과로 태아를 죽이는 건 엄마가 아니라, 세상이다.

 

 

4.

 

그러므로, 낙태가 죄인가 아닌가를 논하기 전에, 태아를 죽이지 않아도 되는 시스템, 태아를 죽이지 않아도 되는 세상, 그런 세상을 만드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 세상이 먼저 태아를 죽이려는 엄마들에게 손을 내밀고 그들을 구제해 내야 한다. 그들을 비난하고 욕하기 전에, 세상은 그들을 따뜻하게 안아주고 그들이 아이를 낳아도 살아갈 수 있는 용기가 가질 수 있게 힘을 써야 한다. 세상이 먼저 손을 내밀 때, 낙태를 하는 엄마들은 사라질 것이다. 그것이 가장 근본적인 해결점이 아닐까.

 

- 바른북스에서 도서를 증정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나의 친구
출판사
오늘 71 | 전체 544858
2009-05-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