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영이의 뜰
https://blog.yes24.com/hestia0829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영이의 뜰
힐링의 시간이 되는 독서기록장... 오늘도 하루를 끄적이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90
전체보기
리포터즈
나의 리뷰
고전문학
소설&에세이
미스터리추리
아이의 책
기타도서리뷰
중간리뷰
리포터즈도서
챌리지도서
기대평
태그
헨리데이비드소로평전 자연주의자 부커상수상 로라대소월스 리포터즈7기 클라라와태양 리투서포터즈 가즈오이시구로개정판 리투리포터즈 베스트셀러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힌국분한국인한국놈 와다하루끼의 북한현.. 
흔적 남기고 가요~ 
리뷰 잘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43442
2017-06-01 개설

전체보기
'평등하다는 착각' - 메리 앤 시그하트 | 기타도서리뷰 2023-03-25 20:27
http://blog.yes24.com/document/177589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평등하다는 착각

메리 앤 시그하트 저/김진주 역
앵글북스 | 2023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의 평등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

『 평등하다는 착각 』

메리 앤 시그하트 / 앵글북스

 

 

 

 

 

왜 여성의 말에는

권위가 실리지 않는가?

 

 

남을 지휘하거나 통솔하여 따르게 하는 힘을 권위라 한다. 냉철한 시선으로 21세기 여성의 차별보고서라 일컫는 <평범하다는 착각>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성평등에 대한 견해를 보여주고 있다. 최근들어 많은 사람들의 인식이 변화해 왔다고 독자는 생각하고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경험한 차별에 대한 인터뷰는 몹시도 심중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평등하다는 착각>은 사회적인 성별로 인한 딜레마에 빠진 이들을 위한 인문학 도서로 아마존 인문 분야에 베스트셀러로 뽑혔으며 가디언 정치, 사회부문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혹시 오늘도 의미없는 무시를 당했다고 생각이 든다면 직위가 낮아서가 아닌 그저 여성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는 메세지에 조심스레 책장을 넘겨본다.

 

 

 

 

진짜 문제는 남성이 여성의 권위를 부정하는 게 아니라

분하게 여긴다는 점이다.

분하게 여기는 마음을 칭찬으로 간주하면 안 되는데,

궁극적으로는 그 이면에는 여성 혐오가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평등하다는 착각>의 저자는 모든 성별의 격차가 권위 격차에서 시작된다고 봤다. 지식과 전문성의 결과로 얻어지는 영향력과 권력을 이용해 지도력을 행사할 수 있는 능력으로 크게 두 가지 뜻으로 사용했다. 이를 보여주는 예시를 통해 우리는 사회의 통념과 실제의 다름을 확인할 수 있는데, 우리 스스로의 개인적인 일에서부터 가정이란 집단, 그리고 사회집단 뿐만 아니라 인종차별까지 폭넓게 보여준다.

 

특히 이 책을 읽는 남성 독자에게는 여성 작가가 쓴 책을 선택했다는 점에서 감사의 인사도 표하기도 했는데... 작가 캐서린 니컬스가 겪었던 사례를 보면 이해할 수 있을 듯 하다. 과거 자신의 이름을 버리고 남성의 이름으로 작품활동을했던 여성작가있었고 지금은 그나마 권위주의적 성향이 많이 누그러졌다고 생각했는데, 니컬스 또한 같은 원고로 자신의 이름과 그리고 비슷한 남성의 이름으로 보낸 에이전시의 반응을 보고 여전히 변하지않은 인식차이에 놀랍울따름이었다.

 

책을 읽는내내 해결책이 전혀 보이지 않는 듯 했지만 저자는 그럼에도 희망은 있다며 실천을 위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자~ 그 해답이 무엇이고 어떤 것을 실천할 것인지의 선택은 독자의 몫이라는 점...

 

 

<평등하다는 착각>은 성차별을 겪는 여성들의 불편한 현실을 보여주지만 결국엔 비평보다는 협력을 위한 변화를 추구하려는 목적이 뚜렷하다. 

 

"남성이 여성을 동등한 존재로 존중하지 않는다면 이 세상은 한쪽 날개로 나는 새와 같은 상태에 머물 거예요."라고 말한 전 아일랜드 대통령 메리 매컬리스의 말처럼 양쪽 날개를 활짝 펴고 비상할 수 있는 협력의 파트너가 되길 바란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