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더불어 사는 이들과 함께 -여중재(與衆齋)
https://blog.yes24.com/iseema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iseeman
차니와 선이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27,360
전체보기
여중재 일지
선이와 함께
시 이야기
영화 이야기
음악 이야기
책 이야기
리뷰 선정 도서
나의 리뷰
여중재리뷰(고전문학/한국고전)
여중재 리뷰(동양고전/동양사)
여중재리뷰(현대시/시집)
여중재리뷰(문학사/현대문학/소설)
여중재리뷰(문예이론/사회학/경제학)
여중재리뷰(독서/글쓰기/인문학)
여중재리뷰(에세이/한국문화/한국사)
여중재리뷰(음악/노래/영화)
여중재리뷰(술/음식문화/여행)
여중재리뷰(교육/여성학)
여중재리뷰(건축/인테리어/미술)
여중재리뷰(만화)
여중재리뷰(자연과학/서양문화)
여중재 리뷰(기타)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운이있는사람은세상을탓하지않는다 나까지나를포기할수는없으니까 고려시대국어시가의창작전승기반연구 쇼펜하우어행복수업 평화인성을키우는자기우정 끄적이다 출판사기증 집으로부터 무슨일있었냐고묻기에 내속에는나무가자란다
2024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2
나의 친구들
책 만드는 곳
예스24블로그
최근 댓글
iseeman님. 당첨 축하드립니다... 
iseeman님, <끄적이다&g.. 
당첨을 응원합니다. 
서평단 당첨을 응원합니다. 
iseeman 님~끄적이다 서평단 축..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535058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자연의 소리에 귀 기울이다! | 여중재 리뷰(기타) 2023-12-12 05:22
https://blog.yes24.com/document/189907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너는 소리

신유미 글그림
반달(킨더랜드) | 201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청각 장애인을 제외한다면, 사람들은 항상 주변에서 들리는 소리를 들으면서 살 수밖에 없다. 이 책은 우리 주변에서 들리는 소리에 대한 저자의 단상을 펼쳐내는 것으로 시작한다. 하늘에 높이 뜬 해와 검은 새 한 마리가 날아가는 그림을 배경으로, ‘너는 소리. 추운 바람 소리.’라는 글이 적혀 있다. 고요한 가운데에서도 귀를 기울이면 바람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이해된다. 다음 장에서는 새들의 수가 늘어나고, 겨울철 얼음을 깨고 솟아오르는 햇살 소리.’라는 구절이 제시된다. 실제 햇살 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따뜻한 햇볕으로 얼음이 깨지는 소리를 그렇게 표현하고 있다고 하겠다. 이처럼 작가는 새들이 어디론가 향해 날아가면서 만나는 다양한 자연의 모습에서 들리는 소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산과 나무들을 배경으로 더욱 많아진 새들이 떼를 지어 날아가는 소리는 멀리 떠날 거라고 흰 눈에게 알리는 날갯짓 소리로 표현된다. ‘언제나 제자리를 지키는 나무들에게잠시 머물렀던 새들은 바람보다 멀리 날아갈 거라며 재잘대는 소리를 건네기도 한다. 말라서 시든 놀란 나뭇잎과 함께 반짝이는 소리’, 그리고 책장을 넘기다 보면 아마도 낙엽이 떨어지는 소리를 묘사했다고 여겨지는 바스락바스락 춤추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다시 열을 지어 날고 있는 새들을 배경으로 너는 소리. 소리 없이 번쩍이는 번개 소리라는 문구가 제시되고 있다. 눈앞에서 번쩍이는 번개는 이윽고 산허리를 휘감는 천둥소리로 금세 나타날 것이다.

 

새들이 날아가면서 손가락을 간지럽히는 깃털 소리가 들리는 듯하고, 지나는 길에 까슬까슬 메마른 억새를 만나스쳐가고 물풀처럼 한들한들 흔들어 놓은 너는 소리!’임을 수묵으로 그려놓고 있다. 높이 나는 새들을 배경으로 흩날리는 구름 소리와 함께 마른 땅의 꽃바람 소리를 차례로 제시하고 있다. 이윽고 흩어지는 소리와 더불어 다시 모여드는 소리그리고 하늘을 펼치고 채우는 소리등으로 새들의 움직임을 표현하고 있다. ‘새 봄이 올 때까지날아가다 냇물에 몸을 담그며 노래하는새들을 배경으로 자연에서 들리는 것을 일컬어 너는 소리라고 정의하고 있다.

 

마지막 장에서는 그동안 수도 없이 흘렀던 천 년의 얼음물 소리는 검은 새와 흰 새가 어우러져 마치 내 마음을 두드리는 피아노 소리처럼 인식하는 작가의 마음이 느껴지는 듯하다.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에 머물며 조용히 눈을 감고 주변에서 들리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하는 듯한 기분을 선사하는 내용이라고 하겠다.(차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