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순수와 긍정의 공간
http://blog.yes24.com/jeil5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나날이
영혼이 따뜻한 사람들과 순수, 긍정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맑고 고운 삶이 되기를 소망하는 공간이다. 책과 그리움과 자연과 경외를 노래하고 싶다. 감나무, 메밀꽃 등이 가슴에 와닿는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9·11·12·13·14·16·17기

5·8기 창작

15기 사진·여행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69,31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를 위한
타인을 위한
신을 위한
하고 싶은 말
믿음
소망
사랑
기행기
기타
옮기는 말
블로그 공감
지식을 위한
노래를 위한
덧붙임
참여하는 말
이벤트 참가
이벤트 결과
감동, 이야기
아름다운 시
창작
소설
수필
생활문
기행문
단상
가져온 글
작가들의 글
블로그들의 글
날개
나의 이벤트
리뷰 월별 정리
나의 리뷰
종교 서적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사상 서적
기타
이벤트
특별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내가 하고 싶은 말
성결 복음
일반 서적
문학 서적
첨언
한 줄평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나의 삶
지식과 여유
체험과 믿음
태그
벽을 ㅏㄱ ㅣㅊ깔을 금강자연휴양림 ㅓㅁ온다 플협죽도애기똥풀장미무궁화꽃들아름다움 버리는 밭에서 찾음 #여행#횡성저수지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창작하는 벗
출판사 벗
글나눔 벗들
최근 댓글
양말처럼 마스크를 당연히 여기는 아이.. 
가을은 왔는데.... 겨울이 금방 들.. 
우와. 많습니다. 먹기도 하고 놀기도.. 
저는 중학교까지 시골마을에서 자라서 .. 
호두의 가장 정중앙 약간 튀어나온 부.. 
새로운 글
오늘 321 | 전체 4712094
2009-08-28 개설

나를 위한
기억의 공간 | 나를 위한 2021-09-24 10:10
http://blog.yes24.com/document/151377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꽃도 아닌 것이

꽃 같은 것이

 

멀리서 보면 눈꽃이 내린 듯

가까이서 보면 흰 서리가 내린 듯

 

길을 지키며 지나는 사람들을 위로한다

마음에 평안이 머물게 한다

 

어느 도시의 한 가장자리

내 발걸음을 잡아 당겼다

 

눈과 발이 교묘하게 교차하는 곳에

기억의 축제가 열렸다

 

지금은 온통 너울거리는 신기루지만

당시는 내 눈은 명료했고 발걸음은 분명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달과 삶 | 나를 위한 2021-09-23 23:20
http://blog.yes24.com/document/151365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날씨가 꽤 차다

마음을 모아 공기의 내음을 맡는다

그런 나를 달이 굽어보고 있다

보름을 지난 달이

아직도 찬란한 빛을 내뿜고 있다

가만히 보니 영롱한 구슬 같다

우리들의 유년 시절, 가지고 놀 것이 없던 시절

늘 배가 고팠고, 시간은 또 왜 그리 길었는지

그런 시간을 쳐다보던 달이 

이제는 너무 빨리 곁에서 멀어져 간다

갑자기 하현달로 그믐달로 가버릴 게다

보름달을 가지고 얘기를 만들어볼 시간도 안 줄 게다

그때나 지금이나 물리적인 시간은 같을 것인데

왜 지금은 그렇게 시간들이 달려가는가

달이 빨리 작아지는가

우리들의 삶이 바쁘기 때문이 아니랴

달을 보면서 나무늘보를 생각해 본다

떨어지는 낙엽들이 가는 곳을 눈여겨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노랠 부르게 한다(9/22) | 나를 위한 2021-09-22 07:1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1273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혼자 울면서 중얼거리는

정다운 이름들 속에

들릴 듯 말 듯한 나의 이름

건듯 가을 찬바람에

미리 전해 듣는다 하겠네

 

나태주, 시간의 쉼표

나태주 글그림
서울문화사 | 2020년 11월

 

날씨가 차가워 졌다

짧은 옷이 부담이 된다

옷들을 추스르는 시간들 속에

기억들이 파노라마가 되어 다가온다

많은 이름들, 많은 물상들, 많은 길들, 많은 노래들

의식의 날개를 펼치고

가만히 한 곳에 머물지 못하게 한다

고향에 들리게 한다

삶의 한 부분에서 고마웠던 사람들을 만나게 한다

다시 만날 기약도 없는 속에

그리움이란 단어를, 영롬함이란 단어를

내 삶 속에 머물게 한다

자꾸만 노래를 부르게 한다

그 노래 속에 머무는 많은 이름들을

재생하게 한다

다시 만날 수 없는 사람들까지

다시 볼 수 없는 물상들까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3        
하루를 시작하는 마음 | 나를 위한 2021-09-19 08:55
http://blog.yes24.com/document/151156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어제 밤은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 습관적으로 블로그에 들어오니 마을의 문이 열리지 않는다

아차! 그렇지.점검한다고 했었지.

아침 일찍 일어나 블로그와 멀어져 있는 것은 조금 이상했지만

새로운 시간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창문 앞에 서보기도 하고

하루를 점검해 보기도 하고

어제의 기억을 되살려 보기도 하고

손수 몸을 움직여 집의 정리에 손을 보태기도 하고

외출할 준비도 하고

다른 일로 시간이 그렇게 빨리 흐르는 줄 예전엔  미처 몰랐다

8시가 되어 열린 마을은 여러 흔적들이 남아 있었고

그 흔적들을 기웃거리며 마음을 놓았다

오늘 하루는 이리저리 밖으로 나돌면서 시간이 흐를 듯하다

연휴의 한가운데 있는 일요일,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향과 여행, 주변의 공간과 책 등

다양한 일들이 가능할 것이다

어느 누군가는 정신적인 충일감을 향해 오늘을 놓을 것이다

창밖에서는 날선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려오고

햇살이 하루의 길잡이인 듯 길을 비추고 있다

아침은 상쾌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연휴(추석)의 강을 건너고 있다 | 나를 위한 2021-09-19 08:44
http://blog.yes24.com/document/151155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추석이라는 강을 건너고 있다

유년이나 청년 시절에는 아무런 생각없이 몸만 움직이면 되었다

주어지는 환경에 따라 움직이고 감각적으로 느끼고

감사를 표하면 되었다

그것이 거의 웃음과 즐거움으로 채색되었던 듯하다

하지만 어른이 된 사람들의 이 시간은 그렇게만은 안 된다

각자의 위치가 있고 해야 할 일이 있고 내어 놓아야 할,

체면과 사랑도 있다.

감정적인 흐름도 있고 인간관계의 조율도 있다

거기다가 바이러스가 끼어 들어 더욱 관계가

쉽지 않은 상황도 만들고 있다

그래서 지난 시간들을 잊어버리는 사람들도 있고

어울림을 포기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럴 때는 심리적으로 그 시간의 모든 것들이 형성된다.

오늘도 연휴의 강을 건너고 있다

난 비교적 자유로운 위치에 있다

어른이 살아계신 처가에 그 기간 중 한 번 들리면 된다

나머진 주변에서 머물면 된다.

책임이 많이 사라진 자유의 시간이 이 추석의 내 발길을 어디로 인도할 것인가?

난 한 곳에 정착하길 원하는데,

옆에서는 또 그렇지 않는 모양이다

오늘은 집에서 조용히 하루의 강을 건널 작정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