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의 기억 한 칸
https://blog.yes24.com/jhy191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arch
책과 더불어 남을 배려하고 서로 사랑할 수 있는 가슴 따뜻한 사람이 되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654
전체보기
My Favorites
책을 읽다가
그림 이야기
원서 읽기
산책 자연 식물
스크랩
특별하진 않지만 행복한 나의 일상
내 아이들의 독서방
딸의 한 컷 일기
잡다한 생각들
이벤트 참여
나의 리뷰
한줄평
문학
인문
미술
일본어
만화
딸과 함께(딸아이가 쓰는 리뷰입니당)
나의 메모
마음에 새겨 두고 싶은 구절들
태그
#유럽열개의길#이담북스#크루#인스타서평단 히트이벤트당첨자발표 #이벤트#march님이벤트#march님이벤트선물도착 마니너필링스 칼라르손오늘도행복을그리는이유 캐시박홍 1개 800만히트이벤트 #책나눔이벤트# 감사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예스 친구들
최근 댓글
대학시절 유랍 배낭여행 중 파리에 3.. 
열심히 사는 일상 잘보고 갑니다. 더.. 
5월 31일에 휴가를 내고 에드워드 .. 
코로나19로 몇 년동안 민방위 훈련도.. 
이번 주 후반은 비소식이 있네요.ㅎ .. 
새로운 글

전체보기
방주 | 문학 2023-03-23 23:53
https://blog.yes24.com/document/177528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방주

유키 하루오 저/김은모 역
블루홀6 | 2023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추리소설에서 '클로즈드서클'은 외부와 단절돼 고립된 장소를 뜻하는 용어다. 폭풍이 몰아치는 외딴 섬이나 눈보라가 치는 산장을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겠다. 그리고 이러한 클로즈드서클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지는 추리소설을 클로즈드서클물이라고 한다.-p353 (옮긴이의 말 중에서) 

 

  이 소설도 클로즈드서클물인데 사건은 3층짜리 지하 건축물에서 벌어졌다. 대학 시절 친구 여섯 명이 그 중 한명인 유야 아버지의 별장에 모였다. 화자인 슈이치가 사촌형 쇼타로를 데리고 왔다. 유야는 반년쯤 전에 혼자 캠핑을 하러 왔다가 발견한  지하 건축물에  폐허 탐험같은 기분으로 가보자고 했다. 작은 맨홀과 같은 구멍을 통해서 사다리를 타고 7,8미터쯤 내려가야하는 지하건축물이었다. 길을 잃고 헤매는 바람에 늦은 시간에 목적지에 도달했고 돌아가기에는 늦은 감도 있어 하룻밤을 보내기로 했다.  여러개의 방으로 나뉘져있고,대형 식당과 침구류도 갖춰져있고, 발전기가 있어 불을 켤 수도 있었다. 고문도구들도 있어 종교시설이거나 과격파의 행동기지가 아니었을까 추측되는 기분좋은 건물은 아니었다. 건물의 도면에는 <방주>라는 글이 쓰여있었다.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던 일행은 버섯을 따러 왔다가 길을 잃었다는 한 가족과 함께 들어왔다. 50대 아버지와 어머니, 중학생 아들.

 

그렇게 10명은 늦은 시간이라 그곳에서 하룻 밤을 머물기로 했는데, 그날 밤 지진이 나서 입구가 막혀버렸다. 지하 3층 건물중 물에 잠겨 있던 지하 3층의 수위는 지진에 의해 점점 높아지고 있었다. 물은 차 오르고 입구는 막혔는데, 물이 차오르는 시간을 계산하면 그들에게는 1주일의 시간만 주어져있었다. 입구를 막고 있는 바위를 움직이기 위해서는 한 사람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에 유야가 목에 졸린 시체로 발견되었다. 누군가 남아야하는 상황에서 한 사람을 어떻게 정할 것인가를 고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범인을 찾아 그 사람에게 역할을 맡기기로했다. 범인이 밝혀진다고 해도 범인이 순순히 남겠다고 할지는 알 수 없었지만 그들에게 선택지는 없었다. 유야를 죽인 범인을 찾아야하는 상황에서 두 번째, 세 번째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남은 사람은 7명. 그들은 범인을 찾아내고 처음 의도했던대로 밖으로 나갈 수 있을까?

 

 한 사람의 희생으로 나머지는 살던지, 모두 죽던지 상황에서 살인 사건은 왜 일어난 것일까? 등장인물들과 마찬가지로 나도 전혀 살인의 동기를 찾을 수가 없었다. 쇼타로의 추리로 범인은 잡혔고, 범인은 순순히 모든 상황을 받아들였다. 그런 동기로 살인을 저질렀구나, 이렇게 사건은 종결되는구나 하는 순간 반전이 일어났다. 순순히 인정했던 동기와는 전혀 다른 동기. 그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스포 절대 금지!! 반드시 처음부터 읽을 것! 결말 사수!!'라는 말이 확 와닿는 반전이었다. 놀라움 그 자체였다. 강력한 동기가 만들어낸 치밀한 계획. 성경 속 '방주'와는 달리 이 '방주'는 내가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내가 살기 위해서는 어쩔 수가 없는 현실. 과연 범인을 탓할 수 있을까? 범인이 아닌 사람도 어쩌면 똑같은 살인자일지도 모르는데. 

 

하지만, 그 반전을 제외하면 긴장감이라고 할 것은 그다지 없었고, 클로즈드서클로서 지하건축물이 뿜어내는 아우라가 그다지 느껴지지 않았다는 아쉬움은 있었다. 뭔가 건축물에 대한 스토리도 있지않을까하는 기대에 어긋난 때문이기도 하겠지만.그런데, 왜 저자는 지하 건축물의 이름을 방주라고 지었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1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218 | 전체 1218779
2005-06-0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