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맑은 내일의 책읽기
https://blog.yes24.com/jine3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맑은내일
책읽기랑 끄적끄적, 기억을 위한 창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293
전체보기
읽고 싶은 책
채널yes[스크랩]
책모임
나의 리뷰
인문사회도서
가정생활교육, 교재
아동청소년도서
문학자연과학도서
원서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읽었습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알쓸인잡으로 접하게되서 구매했는데.... 
오늘 19 | 전체 6335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천문학자는 별을 보지 않는다 | 문학자연과학도서 2023-02-19 21:57
http://blog.yes24.com/document/176056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천문학자는 별을 보지 않는다

심채경 저
문학동네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천문학자라는 다소 흔치 않은 직업에 관해 이해를 조금이나마 했습니다. 멋있는 과학자로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p154. 프로게이머 페이커의 할머니께서 손주의 경기 생중계를 즐겨 보시며 게임 용어를 줄줄 꿰고 계신다는 인터뷰를 보고 흠칫 놀랐다. 모두가 그런 판타스틱 할머니를 가질 수 있을 리 만무하다. 어릴 땐 숙제하다 잘 모르면 부모님께 물어볼 수 있었지만, 이제는 요즘의 고민거리가 무엇인지 설명하기조차 어렵다. 부모님은 각자 나름의 인생에서 대가이시지만, 내가 가는 길은 그 방향이 아니다. 지구를 떠난 탐사선처럼, 내가 나의 삶을 향해 가열차게 나아갈수록 부모님과 공유할 수 있는 것은 줄어든다. 그렇게 점차 멀어져만 가는 것이다.

이과 출신 과학자들이 글을 잘 쓰는 건 예상했던 바다.

문과에겐 아주 높은 벽처럼 느껴지는 이과의 용어들이 어느 새 책이라는 출판물을 타고

글자 속에서 자주 등장하기 시작했다.

자주 등장한다고 바로 이해할 수 있는 건 아니었지만, 익숙해지니 어렵게 느껴지진 않는다.

 

심채경님의 <천문학자는 별을 보지 않는다>는 도서관에 예약을 걸어두고 한 참 뒤

예약된 도서가 도착했단 연락을 받고 바로 달려가 대출해 읽었다.

처음의 기대는 천문학자에 관한 이야기이려나? 거기까지만.

읽기 시작하면서 부터는 이 책이 이과 감성이라고? 믿을 수 없어!로

문장력에 더 놀라긴 했지만 말이다.

점점 빠져들고 나서부터는 하늘을 바라보는 시간이 늘어났다.

그리고 단순한 내 일상에 대해 "성찰"을 하게 되었다.

 

p159. <어린 왕자>를 읽을 때면, 안타깝게도 나는 이 대목에서 집중력을 잃고 만다. 나도 법정 스님만큼이나 <어린 왕자>를 사랑하지만, 책 읽기를 멈추고 잠시 고개를 들어 다른 데를 봐야 한다. 문학의범주에서 직업병의 영역으로 하릴없이 흘러가버리는 정신을 부여잡기 위해서다. 그게 잘되는 날은 숨을 크게 몇 번 쉰 다음 책을 마저 읽고, 안 되는 날은 책을 덮고 머릿속으로 그림을 그린다. 태양과 소행성과 어린 왕자의 개략도다. 천체와 관측자의 크기 및 거리는 실제 비례와 다름에 유의.

천문학이라는 학문의 깊이가 매우 심오하고 넓구나, 하는 것을 이 책을 읽으며 조금이나마

느껴졌다. 

연구할 수 있는 분야가 광범위한만큼, 앞으로 더 많이 연구되어야겠구나 하는 것과

심채경 과학자가 가진 문학적 역량에 대해서도 감탄하며 읽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