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kandol32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kkandol3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kandol3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58,356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스크랩
북켄트
나의 리뷰
책책책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그래잠시만도망가자 미미일소흔경성 대역죄인박열과가네코 달다 파라미디어 김이령 왕은사랑한다 8760시간 위장자 호가
2023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친구
최근 댓글
꼼꼼한 분석적 리뷰에 감사드립니다 .. 
저도 꼭 율리시즈를 읽어보겠습니다. .. 
kkandol32님~~~감사해요~~~ 
리뷰를 보니 책이 궁금해집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여러번읽어보았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6 | 전체 445188
2009-02-06 개설

전체보기
안녕 솔방울씨 | 책책책 2023-06-08 02:56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80973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녕 솔방울씨

엄마곰 저
마들렌북 | 2023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솔방울을 만난지 얼마 되지 않아 바로 입덧이 시작되었는데요.입덧이 말로 듣기로는 술을 엄청 마신 뒤 숙취에서 허우적거리는 상태로 바다에 떠 있는 돛단배를 탄 느낌이라고 하시더라고요. 근데 저는 술을 못 먹는 사람이라 그 말이 무슨 말인지 도통 이해가 안됐거든요....느껴보니 어떤 기분인지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제가 겪었던 입덧 유형 중에서 단연코 '냄새덧' 이 가장 힘들고 괴로웠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평소에 맡지 못하는 냄새들이 모두 다 내 코에 박혀버리는 느낌이랄까요? 그렇게 되면...정말 아무 데도 편하게 갈 수 없었어요.심지어 집순이인 제가 가장 사랑하는 우리 집도 정말 싫어질 지경이었으니까요. 편히 먹지 못하는 것은 다연지사였지요. (-77-)

엄마곰의 일러스트 육아일기 『안녕 솔방울씨』이다. 엄마곰은 책 속 주인공 엄마이면서, 태명 솔방울씨 엄마이며, 저자는 간호사 출신이다. 단순히 의료 행위를 하는 간호사라면, 육아와 출산에 있어서 베테랑이라고 생각할 수 있건만, 책 『안녕 솔방울씨』 에서 보면, 이론과 실전은 아주 많이 다르다는 걸 알수 있다.

결혼 후 딩크족을 꿈꾸었지만, 계획되지 않은 아기가 생겼고, 부부는 합의하에 출산을 결심하였다. 입덧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술을 마시지 못하지만, 술을 마신 기분이 든다. 집콕이 된 상태에서,어디도 가고 싶지 않았다. 10개월의 기다림 끝에 드디어 솔방울이 태어났다. 출산 직전 응급상황에서, 자연분만을 선택했지만, 후회막급이다. 자연 분만 후 조리원으로 가기까지 그 느낌이, 10층 높은 곳에 밧줄로 올라가는 기분이 들었기 때문이다.

애틋하고, 사랑스러운 아기, 솔방울이 드디어 1월에 엄마 품에 들어왔다. 1월생이었던 솔방울씨, 출산 후 조리원에 곧바로 들어가고 싶었지만, 출산 성수기로 인해, 조리원 예약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상태에서,겨우 겨우 조리원에 3주 예약하게 된다. 단순히 일상을 경험하면서, 편하게 해왔던 모든 일들이 결혼하고, 출산,육아 후 내 몸이 내 몸 같지 않다는 걸 느까게 되는데, 책으로 공부했던 임신과 출산이 실전에서 매우 다르다는 사실을 느끼고 만다. 아기 솔방울씨는 사랑스러웠고, 엄마곰은 주전자를 들 때마다 손목이 시큰거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 무겁지 않은 것을 가볍게 드는것조차 매우 힘들다는 사실을 엄마곰은 피부로 느끼고 만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