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s://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203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59
지혜의 샘 ▶2022-52
지혜의 샘 ▶2023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옛군북역산책 핑크뮬리와기차 시간의흔적 가을날경주에서 반가운사람들과만남 불국사&석굴암 산마루식당 경상남도교육청마산도서관 효진이랑함께 좋았다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포근한 가을 되시길요. 
느긋하게 경주 여행 하고 싶어요. .. 
어릴적 한동네였던 큰집에 가면.. .. 
이 시간 비가 오네요 비가 내리는 .. 
생필품이 1+1을 해서 오~ 득템하며.. 
오늘 47 | 전체 841047
2013-08-29 개설

전체보기
둘러보고, 들여다보다! | 끄적끄적 2023-06-11 14:45
https://blog.yes24.com/document/181106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주일 아침 잠깐 비가 왔다.

오전 나절에 비 그치고 볕이 나왔다.

볕이 따가워지기 시작하고, 집 안은 시원하다.

아비토끼의 뒷목에 빨갛게 따가움의 흔적이 남았다.

여름인가보다. 

 

오늘의 산책은 밖은 더우니 나가지말고 차로 여기저기 눈으로 둘러보기!

가야 함주공원-악양 뚝방-대산-법수-칠북으로...

낮의 여름 열기가 올라오니 사람들이 없다. 

모를 심은 논에 물이 찰방찰방~

수확을 끝낸 양파가 망에 가득 담겨 밭에 있다.

일을 마치고 점심 먹고 볕을 피해 정자나 나무 아래 그늘 속에서 쉰다. 

 


 

노랑 괭이밥과 자주 괭이밥이 돌 틈에서 피었다.

길을 걷다보면 자주 보는 풍경이다.

풀밭에서 핀 꽃들보다 돌 틈 아스팔트 사이로 핀 꽃들에게 시선이 간다.

피고 살려고...

비와 공기, 볕의 양분을 먹고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자란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랑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 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 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뼏쳐 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페튜니아, 돌이 아니라 녹슨 쇠붙이 곁에서도 삐쭉 자리잡고 나와 핀다. 

생명 없는 곳에서 생명을 피워낸다. 

꽃이 아닌 그저 풀이라도 대단한데... 꽃으로 핀다. 

도저히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찬란한 슬픔의 봄이 이런걸까!

 


 

민들레 피고 지고, 홀씨 되어 바람따라 날아가고

그 자리에 머쓱하게 꽃대만 남았다. 

녹슨 쇠붙이마냥 처연한...

 

봄 여름은 아래로, 가을 겨울은 위로 자연스레 시선이 옮겨진다.

보고 있는, 보여지는 사물과 자연 속에서

의미를 부여하는 행간을 읽는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