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s://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203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59
지혜의 샘 ▶2022-52
지혜의 샘 ▶2023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옛군북역산책 핑크뮬리와기차 시간의흔적 가을날경주에서 반가운사람들과만남 불국사&석굴암 산마루식당 경상남도교육청마산도서관 효진이랑함께 좋았다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포근한 가을 되시길요. 
느긋하게 경주 여행 하고 싶어요. .. 
어릴적 한동네였던 큰집에 가면.. .. 
이 시간 비가 오네요 비가 내리는 .. 
생필품이 1+1을 해서 오~ 득템하며.. 
오늘 55 | 전체 841055
2013-08-29 개설

전체보기
여름-열매-가을, 때를 기다리는 시간 | 끄적끄적 2023-09-20 14:47
https://blog.yes24.com/document/185934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여름이 들어온 후 열매 활짝 열리고 가을이 시나브로 들어왔다. 

봄여름가을겨울의 순환은 생뚱맞지 않다. 

활짝 열린 자리에 꽃이 피고 열매 맺혀 다음 공기가 쉬어간다. 

마음의 준비를 하듯...

한 계절을 보내고 맞이하기까지 사람도 몸과 마음의 생채기가 남듯이. 

 


 

꽃이 피고 진 후 열매 맺혀 열매가 익어갈 동안 시간을 꼭꼭 채운다. 

여물 때를 기다린다.

겉은 탐스럽게 보이고 잘 여문 듯 보이지만 아직 속은 덜 여물었다. 

단단하게 잘 익어간다는 것은 혼자서는 힘들다.

볕, 바람, 비, 공기와 습도, 벌과 나비 등 보이지않게 돕는다. 

열매를 맺기까지, 한 계절에서 다른 계절로 넘어가기까지 견뎌냄의 시간이 필요하다. 

사람도 그렇는데...

 


 

학교 정원에도 가을색이 입혀지고 있다.

빨알간 석류가 하늘 향해 두 팔 벌려 탐스럽게 열려서 땄다. 

붉은 열매를 기대하며 반으로 잘랐는데, 하... 얗.... 다. 

 

미니사과나무에 새초롬하게 알알이 달린 미니사과의 색이 곱다. 

차장님이 무심하게 한 알 따서 먹더니 오만 인상을 찌푸렸다.

쓰다고 고개를 마구 흔든다.

사진을 찍어놔야 되는데 아깝다고 말씀하셨다. 

 


 

집 주변의 나무에도 열매가 맺혔다. 이름을 알아야 하는데...

보기에도 조금 덜 여문 것 같다.

처음 본 열매라서 얼마나 더 익어야하는지 모르겠다.

오며가며 궁금해 할 것 같다. 

탐스러움의 의미가 바로 와닿는 열매인 듯. 

차암 예쁘다. 

 

석류도 미니사과도 이름 모르는 열매도 아직 때가 아니었다. 

제 때와 제 속도, 상황에 맞게 익어가겠지. 

사람이 성장하고 성숙해 가는 것 처럼. 

 

여름동안 열매가 맺혀 익어가고 성숙함으로 가을을 맞이하는 시간이다. 

비가 내린다. 

잦은 비보다 지금은 볕과 바람이 필요할 때다.

이 비 그치면 석류도 미니사과도 이름 모를 열매도 더 붉어지고 익어서

달콤한 향내로 완연한 가을을 맞이하게 되겠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