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 블로그
https://blog.yes24.com/mintball8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골골이
책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27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이벤트 공유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질 보고 갑니ㅏㄷ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44203
2018-06-09 개설

전체보기
안개꽃빌라의 탐식가들 | 서평 2023-02-02 03:49
http://blog.yes24.com/document/175282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개꽃 빌라의 탐식가들

장아결 저
팩토리나인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공시생인 소미는 모란도시락 사장이자 안개꽃빌라의 주인인 모란의 소개로 여성전문 셰어하우스인 '안개꽃 빌라'에 입주하게 되요. 안개꽃빌라에는 승무원 준비생인 임유정, 바이올린을 전공하고 있는 김나나, 채식주의자인 간호사 채한솔, '맛보라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유튜버 남보라, 그리고 최근에 입주한 경찰공무원 준비생인 육소미까지 5명의 여성들이 살게되는데요. 각자의 방은 있지만 거실과 화장실, 냉장고는 공용으로 사용해요. 냉장고에 음식은 자신의 이름이 적혀있는 각자의 바구니에 넣어 두면 타인의 음식은 손되지 않는게 그들만의 암묵적인 룰이었죠.

 

단체생활을 하다보면 느끼는 거지만 서로의 성향이 다르기 때문에 타인과 의견이 부딪히며 감정이 상하는 일을 여러분 모두 느끼실거에요. 그녀들도 각기 다른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이따금씩 부닥치지만 서로 이해하며 충돌은 피하며 지내고 있어요. 그러던 어느날 보라가 유튜브 촬영을 위해 협찬받은 닭강정이 감쪽같이 사라지게 되죠. 사람들은 마지막으로 냉장고를 사용한 유정이를 의심할뿐 정확한 증거가 없어 범인은 잡지 못하고 서로의 음식에는 손대지 않는걸로 구두로 약속하며 닭강정 실종사건은 마무리가 되요. 하지만 음식이 사라지는 일은 계속 발생하게 되는데요. 나나의 할아버지가 직접 잡아 보내주신 도미와 소미엄마가 만들어주신 갈비찜이 연이어 없어지게 되면서 그녀들은 회의를 하게 되요. 음식을 훔쳐간 범인이 안개꽃빌라에서 퇴실하며 그동안 훔친 음식값을 모두 배상하기로 약속해요... 이렇게 서로가 극도로 예민해져있음에도 불구하고 훈제연어와 여성속옷까지 도둑맞게 되는데요. 파인다이닝 메뉴나 세계최고급 식재료도 아니고 쉽게 접할수 음식들과 변태도 아니고 남이 입던 속옷은 왜 훔쳐가는지 그 속내가 점점 궁금해지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저처럼 호기심이 왕성한 경찰준비생인 소미가 명탐정처럼 하나하나의 조각들을 퍼즐처럼 맞춰가며 용의자를 좁혀가는데요. 누가 무슨 이유로 룸메이트의 음식에 손을 됐는지 나름대로 추리하며 읽어가는 재미가 있는 소설이에요.

 

핏빛 살인사건을 좋아하는 장르덕후들에게는 살짝 실망감이 다가올수 있어요.. 이 책이 미스터리 소설로 분류가 되어 있어서 처음에는 피가 팡팡 튀기고 연쇄살인 일어나는 추리소설인줄 알았는데요. 추리소설이긴 하지만 20대 젊은이들의 성장소설이라고 표현하는게 더 정확할거 같아요. 20대들이 흔히 겪는 이성문제, 취준생들이 받는 스트레스,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 나보다 뛰어난 형제와의 끊임없는 비교로 받는 열등감 , 스토킹으로 안전에 대한 강박관념, 여기에 동성에 관한 이야기까지.... 20대때 겪었던 성장통들이 "안개꽃 빌라의 탐심가들'에 고스란이 녹아있어 지난날의 기억들이 드문드문 떠올랐어요. 그 당시에는 너무 힘들고 번아웃까지 올뻔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웃으면서 넘길수 있는 아무것도 아닌 일이라는 것을요..

 

소미의 활약으로 범인이 밝혀지면서 그녀들은 각자의 삶으로 돌아가게 되요. 누구는 여전히 안개꽃 빌라에 계속 살고, 누구는 안개꽃 빌라에서 나가 새로운 곳에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누구는 자신의 꿈을 이루기도 하고, 누군가는 꿈을 위해 다시 공부를 시작해요. 내일 또 어떤일이 닥칠지 모르지는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 위로해주고 보듬어주는 다섯사람의 이야기로 책이 마무리되는데요. 불안정한 20대를 거치면 예측가능한 안정감과 편안함이 언젠간 다가온다는 것을 그녀들에게 말해주고 싶어요.

 

 

- 본 도서는 출판사 제공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