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굶어도 유토피아 //
https://blog.yes24.com/muhak11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무학
더 나은 공동체사회와 가치관을 위한 독서. 독후. 그리고 나의 기록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2
전체보기
나는..너는..
후 불면 날아갈
하루 시선
하루 독서
만날 책
덮은 책
도움 되는...
나의 리뷰
왜 사회는
왜 배움은
왜 가슴은
왜 애들은
태그
녹슨총~~ 모두를위한그무엇........ 평생양치질 평생이빨마모질 그대~돌아오오~ 고노회찬 고박원순 바다보고싶다. 집단면역?바보야핵심은위생이야~ 남자그네
2023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전체보기
멀어진 사람아~ | 만날 책 2021-12-26 16:58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56638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본의 아니게 책을 쥘 수 있는 시간(자가격리)이 많았던 이유로 올해 끝물에 몇 권을 추가했다.

 

『한나 아렌트 전기』는 지금으로서는 도저히 읽어내지 못해서 잠시 내려둔다. 어쩌면 예전의 ㅡ천지삐까리도 모르던, 책의 마지막 장까지 가는 것이 중요했던ㅡ 나였으면 그냥 묵묵히 읽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동안 책과 함께한 시간하며 최근 노승영 번역자의 책을 접한 후, 옮긴 이에 따라 책이 얼마나 쉽게 오가는지 눈이 쬐금은 트이게 되었다. 심하게 예를 들면 이런 거다. ‘나는 그와 함께 그곳으로 갔다라는 문장을 그곳으로 감에 동행 행위를 했다. 그와 나는.’ 이렇게. 이는 어쩌면 원서 느낌에 맞도록, 혹은 원서를 충실히 따른 직역일 수 있지만, 이는 독자의 이해를 한 번 더 꼬고 생각하게 만드는 아주 피곤한 문장일 것이다. 수도 없이 반복되는 이런 기계번역 같은 문장의 책이었기에 구슬 굴러가듯 매끄러운 『말레이제도』와 비교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한숨만 쉴 바에야 차라리 일단 접자고 덮었다. 정말 가치가 느껴지는 좋은 저작이 내게서 멀어진 게 참으로 안타깝다. 덩달아 아렌트도..... 내게 멀어진 사람아.

 

한나 아렌트 전기

엘리자베스 영 브륄 저/홍원표 역
인간사랑 | 2007년 11월

 

 

노승영. 그의 많은 책 중 몇 권을 골라 본다.

 

 


 

 

자본가의 탄생

그레그 스타인메츠 저/노승영 역
부키 | 2018년 12월

 

판매를 생각했다면 책 제목을 잘 못 택했을 수도 있다. ‘무엇의 탄생은 너무나 물린 제목이다. ‘자본까지 붙었다. 더더구나 부제는 자본은 어떻게 종교와 정치를 압도했는가. ㅋㅋㅋ 무심한 아내마저 이렇게 말한다. “ 또 자본 뭐시기 책?” 하지만, 이 책은 사회비평서라기보다 누구의 전기라고 볼 수 있다. 바로 야코프 푸거. 1500년대 유럽 대륙, 로마 시대 이후 가장 강력한 권력자 카를 5세에게 돈 갚으라고 독촉장을 내민 평민. (다소 약한 듯하지만) 우리로 말하자면 태조 이성계에게 그 자리 내 돈으로 앉은 거 아님? 빌려준 정치자금 갚으셈~”

   

 

죽음의 부정

어니스트 베커 저/노승영 역
한빛비즈 | 2019년 08월

 

죽음에 관한 모든 것. 1974 퓰리처 수상작. 12년 만에 복간된 책. 타이틀에 뭐가 많이 붙었다. 내가 아는 것은, 목욕탕에서의 모두 벗은 몸과 누구나 맞이하는 죽음앞에서 모두가 공평하다는 것이다. 가깝게는 전모 두환도, 건희형도. 살아서는 어떨지 모르지만, 누구나 죽는다.

 

 

숲에서 우주를 보다

데이비드 조지 해스컬 저/노승영 역
에이도스 | 2014년 06월

 

2012년과 2013년에 무슨 무슨 상을 많이 받았구나. 『향모를 땋으며』와 스타일이 비슷한 책이다. 환경운동을 했던 노승영 번역가는 환경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작업했다. 어디 근사한 곳이나 이름 있는 낯선 곳이 아닌, 흔하디흔한 우리 주변의 숲에서 나를 찾아보자는 책? 하긴, 젊을 때는 어디를 가면 아리따운 여성에 눈이 돌아갔다면 지금은 발끝에 차이는 돌멩이나, 막 자란 풀과 야생 꽃에 눈길이 가긴 한다.

 

 

이빨

피터 S. 엉거 저/노승영 역
교유서가 | 2018년 09월

 

이빨이다. 치아가 아니다. 모든 생명체의 이빨에 관한 모든 것. 거대한 식당 같은 자연, 자연에 의한 먹거리, 여기에 진화한 이빨. 진화의 역사는 곧 이빨의 역사와 같다. 먹히느냐 먹느냐의 경계에 이빨이 있다. 이갈이를 딱 한 번 하는 우리 인간은 왜 상어처럼 평생에 걸쳐서 하도록 진화하지 않았을까. 충치도 생기고 그래서 떼워야 하고 임플란트도 해야되고....... 책이 알려준다. “그럼 너는 평생에 걸쳐서 턱이 자라야 하고 평생에 걸쳐서 윗니, 아랫니 맞추기 작업해야 돼

이빨의 진화사는 수의사나 치과의사의 공부에 기본으로 든 항목일까. 종류별 이빨의 모양, 크기, 구조, 마모모양 등 그림까지 곁들이며 교과서처럼 구성된, 일반인들이 궁금해 할만한 이빨에 관한 모든것. 별 희한한 책도 다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9)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7        
최근 댓글
살이 떨리는 경험이셨겠군요. 제 국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날씨가 추워지고, 벌써 연말이네요. .. 
안녕하세요. 원더박스 출판사 편집부입.. 
어느새 가을이네요. 무학님~ 풍성하.. 
오늘 22 | 전체 46941
2020-02-2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