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베츨라(Wetzlar)
https://blog.yes24.com/nanta100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트레제게
트리스탄과 이졸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6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추억들
최근 댓글
이제 완전한 '귀환'이신가요? 
이제 돌아온 걸까? 
정말 반갑네요. 그동안 어디 어떻게 .. 
잘 지내셨던거예요?? 저 댓글을 .. 
아예 얼굴을 안보이는구만,.... 
새로운 글

전체보기
[서평] 세계사 속의 중국 문화대혁명 | 기본 카테고리 2020-04-28 00:05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24184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계사 속의 중국 문화대혁명

바바 기미히코 저/장원철 역
AK(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논문 이상의 수준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에 가볍게 접근한다면 큰 오산이다. 중국에서 6년을 살다 온 나로서는 책 내용이 무척 큰 관심이었다. 더군다나 문화대혁명이라니 중국인들이 감추고 싶어 할 피의 대학살과 유교 관습을 아직 받아들이고 있는 우리의 입장이다 보니 유독 관심이 가는 부분이다.

 

중국은 어떤 나라인가. 그들 스스로 문화대혁명 때 죽였던 공자를 다시 살려내 실용주의와 인민들의 단합을 유도한 것처럼 과연 중국은 알 수 없는 나라다. 아시아 동부에 위치한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나라, 13억 명이 넘는 인구를 이끌어가는 나라가 바로 중화인민공화국이다. 한때 문화대혁명의 배후였던 모택동이 홍위병이란 단체를 만들어 사상을 무장과 투쟁을 선동하였고, 이에 반해 과감히 실용주의를 현실정치에 도입한(흑묘백묘론 黑猫白猫論) 덩샤오핑은 특유의 온화한 정치로 인민들을 근대화의 토대로 만든 중국은 세계로부터 주목을 받으며 급부상하게 된다. 이러한 모택동의 카리스마와 덩샤오핑의 온화함을 거친 중국은 지속적인 외국의 자본과 기술을 유치하며 세계 유수 업체들의 각축장으로 변모했다.

 

[세계사 속의 중국 문화대혁명]은 일본 동양철학을 연구한 저자의 작으로 섣불리 덤벼들 책이 아니다. 단순 문화대혁명논의뿐 아니라 주변 강소대국의 관점, 영화 속의 관점, 특히 아시아 주변국의 당시 상황이나 역사적 인식이 부재하다면 쉽게 읽히는 책이 아니다. 주석과 참고문헌 역시 마지막 장에 두텁게 장식하고 있으니 얼핏 보아 논문 이상의 책으로 보아도 무방할 듯하다.

 

전제주의, 공산주의였던 노선이 현재의 실용주의 노선으로 정책을 변경하면서 인민들 또한 무척이나 혼란스러웠다고 한다. 북경과 상해, 그리고 심천 등 몇 개의 도시를 제외하곤 마치 우리나라 80년대의 모습을 한 중국, 일상의 모든 풍경이 낯설지가 않다. 시장과 마트, 패스트푸드점, 밤이면 불야성을 이루고 요란한 음악은 고막을 찢는다. 이 자본주의가 휩쓸고 간 거리를 걷다 보면 마치 이곳은 한국이라는 착각이 들 만큼 같은 거리의 모습, 같은 얼굴의 생김새로 생경함이 사라지기도 하지만, 분명 이곳 중국은 사회주의, 공산주의 나라임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

 

인정하기 싫은 사실이지만, 그들의 변모하는 모습은 흡사 우리나라와 많이 닮아있다. 천안문 사태가 그것이며 급속도로 발달한 경제로 말미암은 부익부 빈인 빈 현상이 그것이다. 외형만큼 성장한 중국의 이면에는 인민들의 그늘도 존재한다. 그들의 공산주의와는 배치되는 자본주의의 폐허를 몸소 경험하며 모순과 모순을 실용이라는 이름으로 질주하는 그들의 미래가 어떤 모습으로 서 있을지 자못 궁금해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2 | 전체 3060
2015-07-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