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new6864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new686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new6864
new6864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486
2022-10-13 개설

전체보기
사이클을 탄 소크라테스 | 기본 카테고리 2023-09-27 19:27
https://blog.yes24.com/document/186300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이클을 탄 소크라테스

기욤 마르탱 저/류재화 역
나무옆의자 | 2023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부터 신선했다. 사이클을 탄 소크라테스라니.

아마도 이 책의 저자가 사이클 선수이자 철학자라서 자신을 빗대어 이렇게 표현한건가, 라는 생각도 들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철학이라하면 어렵다 라는 인식이 있다. 그래서인지 끝까지 읽어내지 못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책은 철학자들이 사이클을 탄다는 작가의 독특한 상상과, 스스로를 벨로조프라 말하며 현실 속 자신만의 철학적 사상을 담은 에세이로 가독성도 좋았고, 누구나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책이 아닐까 생각한다. 

특히 <II경기>챕터는 사이클선수로 분한 철학자들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와 그 속에서 자신들이 추구하는 사상이 잘 그려져 어느새 스테이지1~스테이지21까지 따라가다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같이 대회에 참가한 것 같은 착각에 빠질지도 모른다.

여기에 재미와 감동 모두 느낄 수 있어서, 어쩌면 스포츠와 철학은 잘 어울릴 수도 있을 것 같다.

 

책에는 이름만 들어도 아는 유명한 철학자들이 많이 나오지만, 그 중에서도 최근에 읽었던 책<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에서도 언급된 니체가 기억에 남는다.

p49. 내가 자전거에서 느끼는 것도 이와 거의 유사하다. 사이클 선수에게도 전혀 예상할 수 없는 방식으로 어떤 엑스터시 같은 것이 찾아온다. 내가 나 밖으로, 아니면 내 정신 밖으로 빠져나가 어딘가로 들려 나가는 기분. 스포츠 지구력의 엑스터시는 몸과 현재로의 회귀이다. 니체가 말하기를, 이것은 디오니소스적인 체험, 즉 영원한 회귀이다. 실존하는 동안 아픔과 고통을느끼며 숱한 일을 겪지만 결국 무한히 다시 그 고통속으로, 몸으로, 현재로 돌아와야 한다. 위대한 이 삶에의 동의이자 복종인 것이다. 그렇다면 전진하기 위해 몸이 꼭 정신을 필요로 하는 건 아니라고, 그 증거가 이것이라고 적어도 나는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 니체의 영원회귀사상을 자신이 겪었던 경험과 연결하여 설명해주니 조금 더 이해하기 좋았던 것 같다. 

그동안 철학을 읽어내기 위해 많은 시도를 한 사람이라면, 분명 이 책이 우리에게 접근해오는 방식이 새롭고 신선하다 생각할 것이다. 그러니 많은 말을 하기보단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책을 보면서 안타까웠던 점이 있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저자에게 사이클과 철학 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끊임없이 이야기했다는 점이다. 도대체 사이클이냐 철학이냐 선택하는게 뭐가 중요한 걸까.

나라와 언어만 다를 뿐, 아직도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다는 것에 씁쓸하기만 하다. 자기들만의 세계에 빠진 사람들의 고정관념을 깨기는 힘들 것이다. 하지만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는 지금보다 조금이라도 변화가 있는 세상이 되길 바래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