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에나의 밑줄긋기
https://blog.yes24.com/ningue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ena
남도 땅 희미한 맥박을 울리며...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4·7·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088
전체보기
끄적이다
세균에 사람 있다
책을 읽으며
책읽기 정리
Science
책 모음
이벤트 관련
나의 리뷰
책을 읽다
옛 리뷰
한줄평
영화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과학이슈 14기파워문화블로그 몽위 문학신간 리커버 이그노런스 주경철의유럽인이야기 파인만에게길을묻다 12기파워문화블로그 물리학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축하하옵고 많은이에게 읽히기를 바랍니.. 
너무 축하드리고.. 이 좋은 소식을 .. 
ena님, <세균과 사람>.. 
축하합니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싸움은 아주 ..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새로운 글

전체보기
세상을 인식하는 가장 믿을 만한 방식, 과학 | 책을 읽다 2023-09-20 11:27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85925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과학의 기쁨

짐 알칼릴리 저/김성훈 역
윌북(willbook) | 2023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을 보고, 과학을 하는 것은 기쁜 일인가? 하는 생각부터 했다. 물론 내게는... ‘기쁘다는 표현을 써본 기억은 별로 없지만, 대단히 만족스런 일이며, 자부심을 갖고 있다. 그래서 과학의 기쁨이라는 제목의 표현을 긍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좀 더 생각해봤을 때, ‘과학의 기쁨이란 게 다른 걸 의미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과학의 기쁨이 과학자의 기쁨이 아닌, 과학을 하는, 과학적 사고의, 과학적 방법의 기쁨이라면 달리 보이는 것이다. 그러니까 이 책이 과학자로서의 자기만족의 책이 아니라, 과학자 사회에 회자되는 책이 아니라, 그 집단을 넘어선 책이라면 과학의 기쁨은 미래의 기대를 담은 제목이라는 뜻이 될 것이다.

 

짐 알칼릴리는 양자물리학자다. 과학을 사랑하며, 과학의 방법론은 믿으며, 그런 사고 방식이 널리 퍼졌으면 하는 과학 커뮤니케이터이기도 하다. 그가 생각하는 과학은 다층적이다. 그건 이론이나 연구의 결과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활동을 의미하기도 하고, 더욱 중요하게는 세상을 인식하는 가장 믿을 만한 방식이다. 이 표현을 잘 보자. 여기에는 세 가지의 의미가 들어 있다. 한 가지는 세상을 인식한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가장 믿을 만하다는 것이고,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방식이다. , 과학은 일종의 방식이며, 그런 과학의 방식으로 세상을 인식할 수 있다는 것, 그런 여러 가지 방법들 중 인류가 개발해낸 가장 믿을 만한 것이란 의미가 들어 있는 것이다. 그리고 무엇을 인식한다는 것, 그리고 그것을 탐구한다는 것은 또한 생각, 사고와 연결되어 있으며, 그 생각 또는 사고를 우리는 과학적 사고라고 한다. 그렇다. 이 책은 과학적 사고에 대한 얘기이며, 그것이 왜 중요한 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그렇다면 여기서 알칼릴리가 얘기하는 과학적 사고란 무엇일까?

그것은 진실을 구분하는 방식이며, 단순성만이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옳은 것을 찾아가는 방식이다.

해결해야 하는 미스터리를 인식하고 그것을 해결해가는 방식이며, 어려운 것을 호기심과 노력을 통해 이해해가는 방식이다.

의견이 아닌 증거에 집중하는 것이 과학적 사고이며, 여기에는 자신의 편견을 스스로 인식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그리고 내가 틀릴 수 있음을 받아들이고, 그래서 생각을 바꾸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하는 태도이며, 우리가 원하는 현실을 만들어가기 위해 용기를 가지고 진보에 대한 낙관적 태도를 가지는 것이다.

 

어려운가? 그럴 수 있다. 과학자라고 해서 그가 제시하고 있는 이 여덟 가지의 방식, 태도를 굳건히 견지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또한 이것만이 과학적 사고라고 할 수도 없다. 그러나 과학은, 과학자는 이러한 과학적 사고 방식을 갖추려고 노력하는 기제이며, 사람이다. 만약 어떤 한 과학자가 그렇지 않더라도, 과학이라는 시스템을 그것을 강제할 수 있는 힘과 자세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과학은 쓸모가 있으며, 아름다우며, 믿을 만 한 것이다.

 


 

 

한 가지만 더 얘기하자면, 여기서의 과학은 (앞에서도 얘기했지만) ‘주장이 아니란 점이다. 믿으라는 과학이 아니다. 증거에 기반한 토의를 통해 옳은 것을 찾아가는 방식이 바로 과학이다. 외친다고 과학이 되지는 않는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많이 본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트랙백이 달린 글
경제학과 전쟁, 그리고 과학
거짓말,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과학
책중독의 증상이 나오는데...
오늘 121 | 전체 1363077
2010-11-2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