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서평꾼 오리도사
https://blog.yes24.com/oridos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oridosa
책, 음악, 영화를 통해서 바라본 세상살이..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348
전체보기
500자 풍경사진
손바닥 낙서
신문 읽는 오리도사
차 한 잔의 생각
차 한잔의 여유
새 기르기
나들이
영화이야기
책 이야기
선을 긋다
기본 카테고리
이벤트
Wish List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여행
문학
대중문화
만화
자기관리
건강/취미/실용
음반
비즈니스/경제
인문
과학
환경
사회/사회비평
역사/문화
인터넷/IT
예술
공연
gift
나의 메모
책속에 숨은 좋은 글귀..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중급한국어 HarukiMurakami 예언하는새 교바시시오리 ShioriKyobashi 오전0시의몸값 Grotesque NatsuoKirino 커피일가 5도2촌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시골 생활의 여유와 낭만을 제대로 만.. 
맞네요. 깊은 속뜻을 음미하지 않고.. 
아파트가 살긴 편하죠. 아마 나중에는.. 
부추꽃인가요? 예쁩니다. 길을 걷다 .. 
인근 거리라서 맘만 먹으면 이용하기가.. 
새로운 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97 | 전체 585020
2005-12-09 개설

전체보기
[서머 퀘스트 ] 아빠가 마지막으로 본 바다를 나도 보고 싶어. 아빠의 바다. 열세 살의 성장통  | 문학 2023-03-17 20:57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77262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서머 퀘스트

기타야마 치히로 저/이소담 역
폭스코너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서머 퀘스트 ] 아빠가 마지막으로 본 바다를 나도 보고 싶어. 아빠의 바다. 열세 살의 성장통 

 

우리 아빠는 바다에서 돌아가셨어. 나는 그것 말고는 아무것도 몰라. 아빠가 마지막으로 본 바다를 나도 보고 싶어. 여름에 떠나는 탐구 여행. 서머 퀘스트(Summer Quest).

 

히로키의 아빠는 히로키가 어릴 때 바다에서 죽었다. 엄마와 주변 사람들은 아빠의 죽음에 대해서 자세히 말해주지 않는다. 뭔가를 숨기는 것 같기도 한데, 히로키는 단순히 슬픈 일이기 때문에 말하지 않는 것으로 이해한다. 그런데 이모부의 집에서 우연히 발견한 카메라 속 필름을 인화해서 보게 된 사진에서 의문을 품는다. 

 

오랫동안 마음속에 그린 바다가 있었다. 파도 소리를 들으며 친한 친구들과 바비큐를 구워 먹다가 흥분해서 “잠깐 조개 좀 캐 올게”라고 말하고 훌쩍 들어가고 싶어지는 그런 바다. 잔잔해 보였던 바다인데, 뭔가 좀 이상하다고 생각했을 때는 이미 늦었다. 갑자기 큰 파도에 휩쓸리거나 깊은 곳으로 빠지는데, 방심했던 몸으로는 어떻게 할 수도 없고 친구들도 장난친다고 여겨 구하러 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아빠는 그렇게 죽은 거다. 그렇다고 믿으려 했다.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기 시작한 건 그 사진 때문이었다. 우리 아빠는 자살했다. - 168p. 

 

친구 아라타의 도움으로 아빠가 죽은 바다, 사진 속 배경이 어디인지 알게 되고, 그곳에 가보기로 한다. 용돈을 모으고, 일정을 잡는다. 열세 살 아이에게 처음 가보는 장소는 호기심과 두려움을 불러일으킨다. 그 바다, 그 장소에서 무엇을 마주할 것인지 알 수 없다. 

 

‘아빠가 마지막으로 본 바다를 나도 보고 싶어.’ 여름에 떠나는 탐구 여행. 서머 퀘스트(230p). 

 

집안으로 눈을 돌리는데 문득 방이 좁아진 느낌이었다. 바닥에 대자로 누워 천장을 올려다보았다. 형광등 갓도, 축 늘어진 끈도 똑같다. 당연하다. 며칠이나 집을 비운 게 아니니까. 엄마는 아무것도 모른다. 오늘 내가 어디에 갔는지. 뭘 봤는지. 내가 입을 다물면 전부 지금과 똑같다. 아빠 이야기가 나와도 계속 말하지 못하는 것도 똑같다. 달라진 점은 아빠가 죽은 바다를 내가 본 것뿐이다. - 195p. 

 

아라타의 집안은 화목하지 않다. 아빠와 엄마의 관계는 불안하고, 누나는 집을 떠나 먼 곳에서 학교를 다닌다. 집, 아빠, 엄마에게서 멀리 떨어지기 위해서 일부러 먼 곳의 학교에 진학한 것이다. 아라타의 미래는 엄마의 계획대로, 엄마의 욕심대로 끌려갈 것이다. 아라타는 자신의 미래를 찾기 위해서, 누나에게 도움을 얻으려 한다. 누나가 있는 곳까지 먼 거리를 찾아가려 한다. 히로키와 아라타는 서로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서 계획을 세우고 실행에 옮긴다. 그리고 서로에게 용기를 준다. 히로키는 아빠의 바다로, 아라타는 누나에게 향한다.

 

“중학교 입시는 그만둘 거야. 사립고등학교에 진학할 수 있는 부속 중학교에 가서 도쿄대에 가는 건 엄마 꿈이니까. 나는 그보다는 지금 할 수 있는 걸 하고 싶어. 중학교에 들어가면 중학교에서만 할 수 있는 거, 고등학교에 들어가면 고등학교에서만 할 수 있는 거, 그런 걸 마음껏 하고 싶어. 그래서 6중에 갈 거야. 너랑 다른 애들이랑 같이.” - 237p. 

 

아무에게도 묻지 못했고, 듣지 못했던 진실을 찾기 위해 열세 살 소년 히로키가 도전하는 서머 퀘스트. 아빠가 마지막으로 본 바다를 보러 가는 것. 히로키는 그 바다에서 무엇을 보고 무엇을 깨닫고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 어린 시절 뭔가를 찾아 떠난 여행(모험)은 우정과 용기를 얻고 정신적으로 한 뼘 성장한다. 한여름 풍경 묘사가 정겹고, 열세 살 아이의 시점이 아름답고, 어른의 마음 씀씀이가 고마운 소설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영화 [스탠 바이 미(Stand By Me, 1986) ]가 생각난다. 작은 마을에 사는 소년 네 명은 시체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감행한다. 제각각의 상처를 안고 살던 소년들은 이틀간의 여행을 통해, 우정과 용기를 얻고 정신적으로 한 뼘 성장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YES24 리뷰어클럽
문화 웹진 나비
YES24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