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끄적끄적
https://blog.yes24.com/plei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미리내
끄적끄적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01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리뷰
나의 독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꽁꽁숨고싶을때강릉 하모니북스 리뷰어스클럽서평단 박시연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친한 친구들과 얘기하는 듯한 부드럽고.. 
흥미로운 도서네요~~ 
신언서판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사.. 
심리학적관점에서의 미술, 너무 궁.. 
미리내님 우수리뷰 선정 축하드립니다 .. 
새로운 글
오늘 59 | 전체 15002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서재 이혼 시키기 | 나의 독서 2023-10-01 10:27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86455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서재 이혼 시키기

이화열 저
앤의서재 | 2023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즘 부부의 결혼 생활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해주는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남녀가 나와 며칠을 같이 지내면서 서로를 알아간 후 짝을 맺는 형식의 프로그램은 예전부터 있었지만 최근에는 나오는 사람들이 이혼한 사람들만인 경우도 있습니다. 과거에는 이혼을 하면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여겼지만 이제는 두 사람이 만나서 같이 살다가 서로 맞지 않으면 헤어지고 또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자연스러워진 것 같아요.

 

'서재 결혼 시키기' 라는 책을 재미있게 봤었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두 사람이 결혼 이후에도 각자의 책장을 유지하다가 드디어 하나로 합침으로써 결혼을 완성하였네요. '서재 이혼 시키기' 는 서재 결혼 시키기와 반대되는 결말이 아닐까 한편으로 걱정하면서 책을 읽었습니다.

 

저자는 프랑스인과 결혼해 파리에서 수십년 동안 살고 있습니다. 문화와 언어가 같은 우리나라 사람들끼리 결혼하는 경우도 수십년 동안 다른 환경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갈등이 나타납니다. 태어난 나라가 다르다면 이러한 간극은 더 클 것입니다. 저자는 결혼 초반에는 책장을 같이 쓰다가 각자의 시간과 공간이 필요해지면서 서재를 나누기로 하였네요. 책을 나누다보니 수많은 책들 중에서 겹치는 책이 수십권에 불과하다고 하는데 오히려 취향이 달라서 서로 보완하면서 살아올 수 있었던게 아닐까요. 아무튼 서재를 나누는 것만으로 끝났으니 다행(?)입니다.

 

가족을 나타내는 말 중에 식구가 있습니다. 식구(食口)는 한자 그대로 같이 밥을 먹는 사람들이네요. 어릴때는 아침이나 저녁을 가족과 함께 먹었지만 이제는 따로 살기도 하고 바쁘다는 핑계로 아침을 거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녁 역시 약속이 있으면 밖에서 먹네요. 그때는 잘 몰랐지만 지금은 따뜻한 밥을 가족과 함께 먹으면서 대화를 나눴던 시간이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저자도 낯선 타국에 살면서 일가친척이 없어 더 외로울텐데 파리에서 새로 꾸린 가족들의 식사를 준비하고 같이 밥을 먹으면서 '식구' 라는 말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네요. 책을 읽다보니 주말에 한번 시간을 내서 부모님과 같이 밥을 먹어야 겠습니다.

 

마음 붙이고 살면 고향이라는 말처럼 그동안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많았을텐데 이제는 파리에서도 많은 친구들이 생겼으니 그곳이 고향처럼 느껴지지 않을까요. 우리나라에 들르는 것은 여행이 되고, 파리에 도착해 문을 열고 들어간 순간 집에 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단골 동네 가게에 가면 잘 지내고 있는지 안부를 물어보면서 챙겨주는 이웃들도 생겼습니다. 저자는 즉흥적으로 하는 편이고 남편은 하나하나 계획을 세우기 때문에 서로 충돌이 있기도 하지만 남편과 가족, 그리고 이웃들과 함께 앞으로도 파리에서의 재미있는 이야기들 기대해 봅니다.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어갈수록 시야나 생각도 달라질 것입니다. 과거에는 그렇지 않았을것 같지만 지금은 저자의 에세이 하나하나를 공감하면서 책을 읽었네요. 찾아보니 이전에 펴낸 에세이들도 있는데 한번 읽어봐야 겠습니다.

* 출판사에서 보내준 책을 읽고 서평을 썼습니다.

 


 


 

#에세이 #서재이혼시키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