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깜누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rhplusab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놀고재비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590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네 탓이 아니야. | 기본 카테고리 2023-06-26 00:30
https://blog.yes24.com/document/181715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소금 아이

이희영 저
돌베개 | 2023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랜만에 책을 읽으며 종이에 눈물이 후두둑 떨어지는 경험을 했다. 어느 시대, 어느 이야기를 막론하고 할머니의 등장은 목 메이게 하는 치트키지만 소금 아이에 나오는 할머니는 우리네 할머니가 생각나서 크게 동요했다.

태어난 것이 죄가 되면 안되다는 말을 하기 까지 할머니는 얼마나 서럽고 기구한 삶을 살아왔을까. 요즘 아이를 낳기 전에 부모 교육을 필수로 받아야 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방치나 과잉보호로 고립된 아이들을 볼 때면 한 생명을 세상에 내어놓기 까지 부모의 책임와 의무에 대하여 깊은 고민과 의지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아이를 나에게 온 손님이라고 생각하라’는 소아정신과 의사의 말처럼 세상 모든 아이들에게는 적절한 관심와 애정이 필요하다. 이수와 세아가 비록 부모에게서 그런 사랑은 받지 못했지만 서로의 마음을 알아보고 친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그들을 어여삐 여기는 할머니와 이모가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일본영화 ‘어느 가족’처럼 공동체의 소중함, 애정 어린 시선과 따뜻함, 연대가 필요한 세상이다.

내 주위의 누군가가 자기 자신을 ‘선인장’으로 여기는 일은 없도록 이수의 할머니, 정우 아줌마, 지유 엄마와 같은 마음으로 잘 살펴봐야겠다. 마음의 감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이수와 세아가 가시를 세우지 않고 입을 다물지 않아도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