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eosfam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seosfa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myseosfam
책을 읽은 후, 책이 줬던 감상, 글이 전하는 느낌을 기록하고자 글을 쓰기 시작하였습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771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아~ 가슴이 먹먹합니다. 새삼 이런 .. 
우수 리뷰에 선정되신 것을 축하합니다.. 
우수리뷰 선정을 축하드립니다. 평소 .. 
요새 양심을 팔아버린 기자들을 너무 .. 
저도 읽고 이러저런 생각이 많은 들었..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5336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민낯들, 오찬호 지음, 북트리거 간행 3 | 기본 카테고리 2023-04-02 14:22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77956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민낯들

오찬호 저
북트리거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불편하지만 그렇다고 시선을 회피할 수 없는 민낯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회학자 오찬호 씨가 우리 사회의 민낯을 보게 하는 사건. 사고 12개를 설명하는 책입니다. 살기 바빠 그냥 한 꼭지의 기사를 보고, 잠깐 생각하면서 잊어버리는 것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아무리 엄청난 사고가 발생해도 얼마의 시간만 지나면 지겨워하거나, 불편해서 잊으려고 합니다. 저자는 사회구조적인 모순이 쉽사리 해결되지 않고 사회의 나쁜 면이 반복되는 것을 자꾸 접하다 보면 회피하고 싶은 유혹이 생긴다고 설명합니다. 비일상적인 불행이 익숙해져도, 익숙해진 그대로 흘러가게 내버려 두는 꼴이라면서, 이와 비례하여 사회구조라는 거대한 덩어리는 원래의 속성이 더 강화되고 더 무시무시해지며, 그 위압감에 평범한 개인들은 일단 피하는 게 상책이라는 철학만으로 살아가게 된다고 현실을 설명합니다.

 

  하지만 저자는 우리에게 권합니다. “무너지지 말아야 한다. 이 사회는 사람이 만든 거고 그걸 바꾸는 것도 사람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 항상 적절한 질문을 던지고 우직하게 그 답을 찾아야 한다.”라고 충고합니다. 세상의 변화는 우리의 태도에 달렸습니다. 변하지 않는 사회를 보면서 절망을 느끼기도 하지만 그래도 우리가 우리 사회의 민낯을 피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책을 읽는 동안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무엇 하나 잊히지 않았다는 것을, 제 기억이 꾸역꾸역 기어 나오는 것을 보면서 알았습니다. 불편함만 느끼고 불편함을 없애는 일에 어떤 기여도 없었다는 것에 낭패감을 느꼈습니다. 그러니 더욱 불편했겠지요.  

 

 저자의 책에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고 변희수, 고 최진리, 고 최숙현, 고 김용균, 고 성북 네 모녀, 고 가습기 살균제 사망자 0000명 등 우리 사회의 모순에 짓눌려 사라진 사람들입니다. 모두 6편의 글이 실렸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n번방 사건, 낙태죄 폐지, 세월호 참사, 박근혜 대통령 탄핵, 조국 사태는 우리 사회를 깊게 들여다보는 시선을 두게 합니다. 여기도 6편이 글이 실렸습니다. 세상을 보는 눈은 사회학자만이 갖는 것은 아니지만 훈련된 눈으로 우리가 쉽게 볼 수 없었던 세상을 보게 합니다.

 

 읽기에 불편하지만 그래도 읽어야 하고, 읽은 사람들의 공감이 모여 우리 사회의 모순이 조금씩 줄어들길 희망해 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