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 소/라/향/기 ...
https://blog.yes24.com/sora08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소라향기
피어라 피어.. 지는 건 걱정말고.. 피는 게 네 일인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2,988
전체보기
그니
♬ 그니흔적..
♪ 그니일상..
♩그니일기
사색
∬함께해요..
∬같이봐요..
늘..
√ 책읽는중..
√ 오늘 읽은 시
서평
□ 서평모집
■ 서평발표
Ω 스 크 랩
나의 리뷰
○ 그니 리뷰
● 서평 리뷰
소/라/향/기
□ 한 줄 평
■ 구매리뷰
나의 메모
그니 메모
태그
흑찰보리 제주무농약흑찰보리 수님의땀방울 비이커컵세트 팽수볼펜 아빠꿈은뭐야? 꿈꾸는늘보 쓰고그린이 #삶의미소님#따뜻한곰탱이선물#감사해요#오늘부터#1일인#나의애착인형 사랑이당기는우편물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눈물이 카타르시스가 된다는 말이 있지.. 
소라향기님. 무슨 일 있으신 건 아니.. 
감정이 풍부한 소라향기님 우울함을 떨.. 
소라향기님^^ 눈물이 날 때는... 
정말 김, 김치, 밥이면 금세 한 그.. 

전체보기
[78] 어떤감정은 보관함 에넣고.. 어떤감정은 표출하는거야.. | ● 서평 리뷰 2023-09-16 10:53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85739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감정 보관함

남상순 저
풀과바람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감정을 왜 어두운 상자 속에 가두어야 하는 걸까?”
매일 시시각각 생기고 또 사라지는 감정, 감정은 일상이다!
오늘도 감정이 주체할 수 없이 끓어넘치는 나와 너, 그리고 우리를 위한 이야기..

     남상순 글        『 감정 보관함 』


 

고1인 밝은모습일 때의 '소라' 그안에는 조금은 지질한 성격을 보여주는 마음속 '소유'라 이름을

붙인 또다른 내가 존재한다..


 

어느 날  소라는 한국사시간에 욕을 했다는 이유로 벌을 받게 되면서..

_ 욕을 하면 받게 되는 벌 ; 양손을 들고 입에 볼펜 물고있는, 한단계 더 위일땐 분필을 무는 벌을 내린다. _

겪게 되는 감정의 힘듬을 오래된 친한 친구 성경과 윤호와 나누게 되는 데..

윤호는 소라에게 하나의 상자를 건넨다..

바로 "감정 보관함"이다..

- 내게 일어나는 감정을 적어 여기에 넣으면 된다는 것이다.

 

윤호가 사용하니 도움이 되더라면서..

사실 감정보관함의 시작은 성경이였다.

 

어릴 적 심장이 아파 오래 고생을 했던 성경에게 성경의 언니가 이 상자를 선물하였고..

아빠와 싸운 뒤 집을 뛰쳐나가다 사고로 누나를 잃고 힘들어 하는 윤호에게 이 상자를 건넸다.

윤호에게.. 언젠가 소라에게 필요한 때가 오면 소라에게 전달하라고 말과 함께..

 

"우리가 스무 살 되었을 때 셋이 모여 감정 보관함을 같이 열어보자.

지금은 힘들지만 그때는 웃으면서 서로 이야기 할 수 있을 것 같아."

 

어떤 감정은 보관함에 넣고.. 어떤 감정은 표출하게 되는 것 같아.. 

 

- 체벌 ; 몸에 직접 고통을 주어 벌함 또는 그런 벌.

손을 들고 볼펜을 물고 있는 게 체벌이라는 학생들과 아니라며 이해못하는 한국사선생님과의 갈등..

 

'사요나라_사악한 요정의 나라_' 라는 부케를 가진 AI처럼 수업에만 진심인 한국사선생님을

안타까워 하면서 소라는 반친구들과 함께 나눈 쪽지의 내용을 감정보관함에 넣기전

"제발 읽어주세요, 선생님.." 선생님에게 건네게 된다.. 


 

꿈에서 본 몇 집밖에는 안되는 화사한 小邑(소읍)을 지나면서

아름드리나무보다도 큰 독수리가 날아가는 것을 보면서

來日(내일)에 나를 만날 수 없는

未來(미래)를 갔다.

소리 없이는 출렁이는 물결을 보면서

돌부리가 많은 廣野(광야)를 지나

                           - 김종삼의 시 <生日(생일)> 전문

 

한국사선생님의 생일 파티에서 회장이 시를 낭송하고..

아이들도 선생님도 눈을 감은 채 움직이지 않았다.

새로 태어난 나를 만끽하기 위해 몰래 떴던 눈을 다시 감는 중..

 

...  소/라/향/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오늘 36 | 전체 231490
2008-02-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