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I&aposm so Lucky.
https://blog.yes24.com/spike77k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jh0421
좋은 책 많이 읽고 싶어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23,017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찢어진예금통장 옹두리
2024년 2월 56 post
2024년 1월 58 post
2023년 12월 52 post
2023년 11월 67 post
2023년 10월 51 post
2023년 9월 48 post
2023년 8월 50 post
2023년 7월 48 post
2023년 6월 63 post
2023년 5월 35 post
2023년 4월 34 post
2023년 3월 45 post
2023년 2월 33 post
2023년 1월 35 post
2022년 12월 36 post
2022년 11월 20 post
2022년 10월 22 post
2022년 9월 28 post
2022년 8월 30 post
2022년 7월 20 post
2022년 6월 22 post
2022년 5월 20 post
2022년 4월 24 post
2022년 3월 64 post
2022년 2월 41 post
2022년 1월 28 post
2021년 12월 32 post
2021년 11월 45 post
2021년 10월 40 post
2021년 9월 40 post
2021년 8월 59 post
2021년 7월 41 post
2021년 6월 95 post
2021년 5월 101 post
2021년 4월 80 post
2021년 3월 65 post
2021년 2월 52 post
2021년 1월 14 post
2020년 12월 83 post
2020년 11월 80 post
2020년 10월 85 post
2020년 9월 82 post
2020년 8월 69 post
2020년 7월 62 post
2020년 6월 36 post
2020년 5월 73 post
2020년 4월 79 post
2020년 3월 82 post
2020년 2월 42 post
2020년 1월 31 post
2019년 12월 58 post
2019년 11월 49 post
2019년 10월 36 post
2019년 9월 26 post
2019년 8월 24 post
2019년 7월 24 post
2019년 6월 25 post
2019년 5월 21 post
2019년 4월 69 post
2019년 3월 20 post
2019년 2월 20 post
2019년 1월 17 post
2018년 12월 6 post
2018년 10월 4 post
2018년 9월 4 post
2018년 8월 66 post
2018년 6월 20 post
2018년 5월 5 post
2018년 4월 7 post
2018년 3월 28 post
2018년 2월 12 post
2018년 1월 14 post
2017년 12월 8 post
2017년 11월 2 post
2017년 10월 4 post
2008년 10월 1 post
2008년 4월 1 post
2008년 1월 1 post
2007년 11월 1 post
달력보기
나의 친구
이윤미 작가님
최근 댓글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어요! 
1권을 또 샀네요 있는데 없는줄 알고.. 
마뇽 작가 히든시리즈 재밌어요 한번 ..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7 | 전체 79253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구원과 구속의 경계 | 기본 카테고리 2023-12-09 14:25
https://blog.yes24.com/document/189775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구원과 구속의 경계

주예정 저
도서출판 윤송 | 2022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작가님의 전작을 괜찮게 읽어서 이책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런 엄마의 죽음으로 결국 보육원에
버려진 어린 여주. 그곳에서 핍박받으며
자라는 모습이 많이 애처로웠어요.
부모님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많은
아이들의 모습도 겹쳐 보여서 더
안타까웠나봐요.
같은 처지의 어린 남주를 만나서
두사람은 서로 의지하다 사랑하는
사이가 됩니다. 삶은 호락하지 않고
고통도 있었지만 결국 서로가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그나마 착한 사람들이
그들 곁에 있어서 좋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