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여기 나의 이야기를
https://blog.yes24.com/ssayumisky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밍헨
밍헨 blog.naver.com/ssayumisky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34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중간리뷰
완독서평
서평단 도전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누구나 낀대였고 낀대이며 낀대일것이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5899
2020-10-09 개설

전체보기
환상서점 | 완독서평 2023-03-25 21:25
http://blog.yes24.com/document/177591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환상서점

소서림 저
해피북스투유 | 2023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런 장르의 소설은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것 같다. 기묘하고 애잔하고 힐링되는 판타지 요소가 있는 한국소설, 오디오북, 전자책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으로 한 번 읽으면 밤중에 환상서점 한 번 다녀온 듯한 느낌이 들 것이다. 그리고 혹여나 나도 꿈속에서 이런 곳을 다녀온 적이 있었나 싶은 생각도 든다. 꿈을 꾸고 눈을 떴을 때, 내가 무슨 일을 겪었나,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된다. 은근 나, <환상서점> 같은 일을 겪기를 기다리고 있나 보다.

기묘한 서점주인이 들려주는 이야기들. 현실에 치이고 있는 연서는 어느 날 우연히(?) 서점에 다다르게 된다. 이 서점의 정체가 창고인지 서점인지 무언가 묘한 구석이 있는 것은 맞다만, 정확히 뭔지는 모르겠는데 발걸음을 자꾸 하게 된다. 첫 번째로 서점주인이 들려준 이야기는 마냥 예쁜 동화 같은 이야기는 아니었다. 섬뜩하고 기이한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여운이 남는 이야기다. 자신에게 '해피엔딩'을 요구하는 사람들처럼 갑자기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이야기가 듣고 싶어 들려달라고 찾아갔을 때 들려준 이야기도 서점주인이 마음대로 슬프고 애잔함을 담았다. 분명히 들려주는 이야기는 아름답지만은 않은데 왜 위로를 받게 되는 기분일까. 연서는 이 기묘한 환상서점에 자꾸 찾아가게 되는데 이야기가 듣고 싶어서일까, 서점주인에게 끌려서일까.

나는 <옥토>로 소개된 소녀와 소년의 이야기가 가장 여운이 남았다. 친구가 되고 싶다던 소년이 죽자, 소녀는 창조신에게 도와달라고 한다. 비록 이전 생을 기억하진 못하겠지만 언젠가 그리운 이를 만날 것이고 다시 삶을 주겠다고 창조신은 소녀에게 말한다. 소녀는 앞으로 만일의 재회를 기다려야 한다. 아주 길고 지루한 시간이 되겠지만 말이다. 이렇게 끝나는 이야기는 해피엔딩일까? 평소 내가 즐겨보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가 이렇게 결말을 냈다면 난 분명 버력했을 것이다. 완벽한 닫힌 결말, 그것도 1년 후든 3년 후든 결혼해서 행복하게 살았고 아이들까지 낳아 잘 살았습니다를 보여주는 걸 선호하기 때문에 이런 열린 결말이라면 찝찝했을 것이다. 나도 연서처럼 해피엔딩 이야기를 들려달랬더니 왜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는 건지 의아하게 느꼈을 게 분명하다. 그러나 서점주인의 말에 한 번 더 생각해보게 됐다. 왜 행복하지 않다고 단정 짓는 것이지? 남자는 새로운 몸으로 태어날 것이고 소녀는 친구를 언젠가 만날 것인데. 이야기의 결말을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만들면서도, 서점주인이 연서에게 하는 말이 어딘가 씁쓸하게도 느껴졌는데, 아니나 다를까 연서는 묘한 기시감을 느낀다. 서점주인이 자신을 오래전부터 지켜본 사람 같다고. 이 두사람은 전생의 인연이 있는 것일까, 아니면 서점주인이 해주는 이야기 속 주인공이 연서와 서점주인인 것일까? 이야기를 들을수록 수수께끼는 깊어진다! 보통 '잠 못 이루는 밤 보내시길 바랍니다.'라는 인사가 일반적이지는 않잖아! 기묘하면서도 설레는 인사였다. 그리고 작가로의 자신에 조금 지친 연서가 현실에선 어떻게 살아가게 될지 흥미로운 이야기가 계속되는 책이다. 개인적으로 후일담이 있는 것까지 완벽했다.

나와 비슷한 나이의 소서림 작가가 완성한 <환상서점>. 판타지 로맨스를 즐기는 분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책이라 생각한다.

저는 여기서 기다리겠습니다, 늘 그랬듯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