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트리사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sunyerim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트리사
트리사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6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fun
study
문제집
compact
masterpiece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61
2021-09-03 개설

전체보기
그럼에도 사랑할 미래, 그리고 우리 | compact 2023-02-07 23:29
https://blog.yes24.com/document/175537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김초엽 저
허블 | 2019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다정하고 은은한 소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단편집이다. 단편소설들이 엮여 있어 한 편씩 나눠 읽기 좋고 하나하나 예상치 못한 소재와 전개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이 소설들 중 의외로 난 제일 처음에 수록되어 있는 '순례자들은 왜 돌아오지 않는가'가 가장 울림이 있었는데 첫 소설이라 제일 집중해서 몰입해서 읽어서 그런가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도 이 문장이 큰 이유인데 책 뒷편 표지에도 있는 이 문장 '우리는 그곳에서 괴로울 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 거야' 이 문장은 보자마자 울컥하고 뭉클했다.

 

 삶엔 의외로 이런 순간들이 많다. 분명 불행하고 괴로울테지만 선택하여 뛰어드는 순간들. 어쨌든 느끼게 될 불행보다 조금 더 클 행복이 너무 달콤하니까 그 모든 걸 감수하는거다. 요즘은 별로 안 그러는데 전엔 왜 난 이렇게 지구에서 생명체로 그것도 인간으로 태어났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지금도 우주의 먼지는 맞지만 지구에서의 진짜 먼지로 태어났으면 편했을텐데 하는 생각들...

 

 그러나 요즘은 행복이란게 주어지는 게 아니고 내가 행복하기로 결정한다면 바로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걸 안 이후로는 삶이 꽤 즐겁다. 사소하게 느꼈을 것들이 괜히 고맙고 감사하다.

 

 김초엽의 소설은 처음이었고 단편으로 먼저 접했지만 단편을 읽고 나니 장편이 너무 읽고 싶었다. 이 다정한 글을 좀 더 긴 호흡으로 읽어보고 싶어서. 그리고 역시 읽은 '지구 끝의 온실'은 너무 좋았다. 김초엽의 소설은 이런 점이 좋다. 읽으면 편안하고 읽고 난 후엔 그 은은히 남는 '아련함', '좋음', '그럼에도' 의 감상이 좋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