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bgftsc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tbgftsc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bgftsc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321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뭐든지 억지로는 하지 말아요 | 기본 카테고리 2023-09-24 08:20
https://blog.yes24.com/document/186114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이름은 양보왕

신채연 글/김잔디 그림
맘에드림 | 2023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억지로가 아닌 스스로 하는 양보의 아름다움을 일깨워 주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할아버지께서는 왜 손자의 이름을 그렇게 지어주셨을까? 나 같아도 엄청 싫었을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서 새삼 깨닫는 삶의 지혜 한 가지! 아이들의 이름을 잘 생각해서 지어야 한다는 것. 물론 동화를 위한 주인공 이름이지만 우리 주변에서 이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일이 꽤 있기 때문이다. 

어쨌든, 보왕이는 이름 때문에 친구나 6학년 선배들에게 '양보'를 강요당하고 큰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개명'을 위한 조건으로 '양보 안하기' 일주일 작전에 들어간다. 사람 심리가 억지로 하라고 하면 안하고 싶고, 하지 말라고 하면 또 하고 싶어지는 것이 아닌가! 보왕이 역시 양보 따위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 큰소리 치지만, 억지로가 아닌 정말 양보를 하고 싶어지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갈등을 겪게 된다.

보왕이는 옆집 이웃 아주머니께도 칭찬을 받는 등, 억지로가 아닌 '스스로' 마음에서 우러나와서 하는 양보의 즐거움을 깨달으며 성장해 나간다. 과연 보왕이는, 싫어하던 이름을 바꿀 수 있을까?

표지 등 삽화까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만화 같은 큼직한 장면들도 유쾌함을 더해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