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waterelf
https://blog.yes24.com/waterelf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aterelf
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4·5·9·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113
전체보기
한해를 보내면서
바람도 쉬어가다[일상]
시장기를 속이다[요리]
참고도서 소개
우수리뷰 선정
리뷰대회
yes24 공지
알림
상식
재미로 보는 ...
나눔/기부
Add On
추억의 향기(문화생활)
낡은 일기장
파워문화블로그
파워문화블로그 공지 外
파워문화블로그 행사
파워문화블로그 미션완료
파워문화블로그 미션
날적이
날적이(역사) - 역사가
날적이(역사)
날적이(잡담)
날적이(기타)
짧은 글귀
yes에 없는 리뷰
yes에 없는 책
yes에 없는 공연/영화
yes에 없는 행사
스크랩
[스크랩] 다른 시각으로 본 만남(채널예스)
[스크랩] 베티짱의 자녀 교육
[스크랩] 뮤지컬 영상
[스크랩] 이웃들의 저서 서평이벤트
[스크랩] 이웃들의 인터뷰
[스크랩] 이웃들의 이벤트 홍보
[스크랩] 기타
Event
나의 이벤트
저자와의 만남
[이벤트 당첨] yes
[이벤트 당첨] 출판사 등
[이벤트 당첨] 블로거
도서 수령
책선물(기타)
[응모] 서평단
[응모] 스크랩
[응모] 기대평
[응모] 퀴즈
[응모] 기타
낡은 일기장을 찾아(여행)
국내
국토를 거닐다
전시/축제/박물관
공공미술
USA
미국(하와이) 2011
EU
유럽배낭여행(파리/뮌헨/인터라켄/로마/런던) 1996
ASIA
일본(후쿠오카) 2018
일본(오사카) 2017
베트남(다낭/호이안/후에) 2015
태국(방콕/후아힌) 2006
중국
마카오 2014
북경 2008
청도 2007
상해 2006
북경 2005
서안/계림 2001
소주/항주 2000
대만 1995
중국어학연수(북경/열하/몽골) 1994
나의 리뷰
우수리뷰
테마링 선정
古典
歷史/人類學
科學
經濟 經營/自己啓發
文學
藝術/旅行
哲學/心理學/宗敎
政治/時事
社會/環境
兒童/敎育
漫畵
기타
한줄평
映畵/演劇
뮤지컬의 수렁
파워문화블로거 미션
나의 메모
날적이(역사)
날적이(기타)
당첨자 발표 스크랩(yes)
태그
#익선동 #한옥카페 #100번째리뷰 #베를린장벽 아모레퍼시픽본사 중곡동성당 #헤어질결심 #박찬욱 #탕웨이 #박해일
2023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전체보기
[23.10.01] 익선동 | 국토를 거닐다 2023-10-02 09:13
https://blog.yes24.com/document/186502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익선동(益善洞)’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경성의 건축왕, 기농(基農) 정세권(鄭世權, 1888~1965)이다. 흔히 ‘집장사’라고 폄하(貶下)되고 있지만, 그는 일제 강점기에 경성 전역에 한옥 대단지를 조성했던, 근대적 부동산 개발업자라고 할 수 있다. 익선동에서 그를 떠올린 것은, 그가 서울 최고(最古)의 한옥 지구인 익선동 166번지에 서민층을 위한 한옥단지를 조성한 것을 기점으로 ‘도시형 한옥’ 혹은 ‘개량 한옥’이라고 불리는 형태를 공급, '북촌 한옥마을' 등 한옥마을을 건설했기 때문이다.

 

도시형 한옥은 그저 이윤만 쫓는 ‘업자’들이 지어 팔던 ‘집장사 집’이 아니었다. 기획과 경영을 했던 개발자, 한옥 대중화에 기여한 전통건축 장인, 한옥 근대화를 계획했던 근대건축가의 합작품이었다. 도시형 한옥은 식민지 근대에서 갈등관계에 있던 전통과 근대를 합리적으로 풀어난 하나의 대안이었다.1)

 

그래서 익선동 한옥마을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종로3가 역으로 향했다. 그러면서도 추석이니 한옥카페에 가는 것이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했다. 4번 출구에 내려 거북 슈퍼와 CU 사이의 골목을 들어갔다. ‘이제 한옥마을이 시작되는구나’라고 생각했지만, ‘한옥’은 있어도 ‘한옥마을’은 보이지 않았다.

 

익선동 골목

 

좁은 골목을 돌아다니며 철로가 인상적이라는 [낙원역]을 찾고 있었는데, 한옥카페인 [시그니처알]이 보였다. 여기도 들릴 생각이었기에 성큼 들어갔다. 10시 40분쯤 도착했는데, 10시 30분에 오픈 하는 곳이라서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여유 있게 사진을 찍으며 아이스 커피 한잔을 마셨다. 특이한 추천 메뉴로는 우유가 적은 진한 라떼인 ‘플랫 화이트(Flat white)’, 커피가 들어간 얼그레이 라떼인 ‘브리티쉬 라떼(British Latte)’, 아몬드라떼 베이스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시나몬 파운더 등이 첨가된 ‘브룩클린 라떼(Brooklyn Latte) 등이 있었는데, 메뉴 이름만 있는 것이 아니라 어떤 메뉴인지 알 수 있게 설명이 곁들여 있어서 좋았다.

 

시그니처알

 

 

 

 

[시그니처알]을 나와서 골목길을 헤매다 보니 <봄봄>으로 유명한 소설가 김유정이 스토킹했던, 4살 연상의 판소리 명창 박녹주(朴綠珠, 1905~1979) 등이 연습했던 한옥이 있다. 이곳이 이제 [한옥]이라는 고깃집으로 운영된다고 한다.

아직은 식사하기에 이르기에 좀더 걸어가다 보니, 또 다른 한옥카페인 [오얏꽃]이 보였다. 한쪽 벽에 붙어있는 ‘브루잉커피’, ‘애프터눈 티세트’, ‘수제빵’, ‘북촌빙수’라는 패널이 인상적이었다. 아마도 [오얏꽃]의 시그니처 메뉴들이 아닐까? 이곳의 예전 이름이 ‘북촌빙수’라고 하는 것을 보면, 빙수 맛집인 것 같지만, 살짝 빙수 시즌이 지난 것 같아서 ‘오얏꽃’과 ‘문라이트’ 2개의 브루잉 커피 중 문라이트를 주문했다.

 

오얏꽃

 


 

 

 

 

뭔가 의도가 있어서 두 종류로 구성해놓았겠지만, 기왕이면 한옥카페에 어울리게 의자와 테이블 모두 나무 느낌이 나게 통일되었으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얏꽃]을 나와서 골목을 돌아다니다가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촬영장이었다는 [호텔 세느장(Hotel Seine)]이 보였다.

 

호텔 세느장

 

상당히 많이 CG를 사용해서 촬영했겠구나 하면서 1층을 바라보니 뭔가 포스터가 잔뜩 붙어 있고, 입구에 ‘새서울(SAE SEOUL)’이라고 되어 있었다. 가까이 가서 보니 지난 9월 23일 ‘새서울’로 바꿔 그랜드 오프닝 파티가 있었다고 한다.

 

다시 돌아다니다가, 뭔가 익선동이라는 공간과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치앙마이방콕’이라는 태국 음식점, ‘빠리가옥(maison de paris)’라는 프랑스 음식점 등 외국음식점이 보였다. 씁쓸함을 머금은 채 거닐다 보니, [소하염전(小夏鹽田)]이라는 소금빵 전문 빵집이 보였다.

 

小夏鹽田

 

 

빵을 들고 다닐 수 없어서 사진만 찍고 다시 걸음을 재촉했다. 또 다른 한옥 카페인 [한옥랑솜]이 보였다.

 

한옥랑솜

 

 

 

 

이곳은 메뉴판에 메뉴의 이름과 메뉴의 특징을 담은 귀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케이크가 맛있다고 하는데, 이미 점심 시간이 되었기에 건너뛰고, 잠시 쉴 겸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다.

돌아다니는 동안 마신 커피도 어느 새 3잔, 뱃속에서 출렁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뒤늦은 점심을 먹으러 발길을 서둘렀다.

 

 

1) 김소연, <경성의 건축가들>, (루아크, 2017), p. 241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5        
[23-42] 유튜버가 들려주는 주말의 도쿄 | 藝術/旅行 2023-09-27 20:07
https://blog.yes24.com/document/186302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번 주말의 도쿄

도쿄에 박키나 저
파이퍼프레스 | 2023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유튜브를 보는 듯한

 

<이번 주말의 도쿄>. 상당히 재미있는 책이다. 일단, 형식은 도쿄 여행 가이드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서술방법이 일반적인 여행 가이드 책과 다르다. 마치 여행 유튜브에서 설명하는 것을 듣는 듯한 기분이랄까?

 

예를 들면, 신주쿠[新宿]의 중식당인 즈이엔 별관[隨園 別館]1)에 대한 소개를

 

신주쿠역 남쪽 출구 인근에 있는 중국 음식점입니다. 여기는 메뉴가 정말 많아요. 저희도 먹고 싶은 걸 사진으로 보여드리고 주문했답니다. 저희가 먹은 메뉴를 소개해 드릴게요.

계란이 올라간 야채 볶음을 얇은 밀전병에 싸먹는 메뉴2)가 있어요. 살짝 달콤한 춘장 소스도 같이 나옵니다. 밀전병에 춘장을 바르고, 야채 볶음과 파를 올려 싸먹어요. 야채 볶음 안에는 면도 숨겨져 있었습니다. 밀전병이 얇으니 터지지 않게 조심해서 드세요! 저희는 입에 다 묻히고 먹을 만큼 맛있었어요. 가격은 1430엔이었습니다. [pp. 25~26]

 

라고 하는 것이나,

오타코 오뎅 니혼바시 본점[日本橋 お多幸 本店]에 대한 소개를

 

100년 된 오뎅 전문점이라고 해요. 몇 년간 가고 싶어서 벼르고 별렀습니다. 오픈인 4시에 맞춰서 3시 반에 갔는데, 벌써 5~6팀이 기다리고 있었어요.

유키나 혼자 갔던 거라, 1층 카운터 자리에 앉았어요. 혼자 오신 분들이 많습니다. 1층 카운터 자리는 오뎅을 구경할 수 있는 특별석이네요. 국물이 잘 스며들어 있는 오뎅이 눈앞에 보여요. 바로 주문해 봤습니다.

한국에선 생소한 토마토 오뎅을 주문했어요. 따뜻한 오뎅 국물에 담긴 토마토가 진짜 맛있어요.

가장 먹어보고 싶었던 토우메시(두부밥)는 간이 쫙 배어 있는 두부가 밥 위에 올라간 심플한메뉴예요. 꼭 드셔 보세요! 밥 위에 그냥 두부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서 흥분해 박씨에게 라인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두부에 간이 잘 되어 있어서 밥이랑 잘 어울려요. [pp. 141~143]

 

라고 하는 것을 보면 그렇다.

아마도 이것은 저자들이 [도쿄에 박키나]라는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닐까?

 

 

다른 관점에서 보는 도쿄[東京]

 

사실 ‘도쿄[東京]’이라고 하면 서울과 비슷한 대도시라는 느낌이 짙다. 그래서 저자들도 인터뷰에서 도쿄에 대해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가끔 친구들이 놀러 오면 ‘서울이랑 비슷하다’거나 ‘생각보다 할 게 없다’고 할 때가 있어요. 이런 생각이 드신다면 도쿄를 단순히 ‘대도시의 여행지’가 아닌 다른 관점으로 보는 걸 추천하고 싶어요.

물론 여행지로서도 유명한 도시지만, 관광지보다는 구석구석에 재밌는 요소가 많거든요. ‘시타마치(오래된 서민 동네)’ 탐방이나 빈티지 여행 등의 테마를 잡아 보면 또 다른 색깔의 도쿄를 즐기실 수 있을 거예요. [p. 253]

 

라고 대답한 것 같다. 생각해보면 서울도 그런 관점에서 보면 재미있는 요소들이 많이 보이지 않을까? 문득 서울 출신 한국인과 외국인 커플이 그런 식으로 서울 안내 책자를 써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주말의 도쿄]만의 특색

 

이 책이 일반적인 여행 가이드 북과 다른 점은 아무래도 저자들이 가진 특징 때문인 것 같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첫째, 저자들이 직업을 가진, 한국인과 일본인 부부라는 점이다. 아무래도 맞벌이 부부라면 주말에야 비로소 무언가를 즐기거나 맛볼 시간적 여유가 있을 테니까. 그렇기에 소중한 시간을 만끽하려는 이들의 이야기에 공감이 갔다.

둘째, 저자들이 도쿄 현지에 거주하는 생활인이라는 점이다. 덕분에 일반적인 여행 가이드 북이나 인스타그램에서는 발견하기 힘든, 도쿄 현지인들만 알고 있고, 관심을 가지는 공간들도 소개하고 있다.

셋째, 저자들이 [도쿄에 박키나]라는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유튜버라는 점이다. 단순히 여행 정보를 소개한다는 느낌보다 내가 보고 즐긴 것을 친구에게 자랑하듯, 수다 떠는 느낌을 받았다.

 

* 이 리뷰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위 도서를 소개하면서 ‘파이퍼 프레스’로부터 무료로 도서를 받았습니다

 

1) 별관(別館) 이라고 되어 있어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이름만 즈이엔 별관[隨園 別館]일뿐, 실제로는 본점(本店)이라고 한다.

2) 이 책에 ‘mixed vegetable & egg wrapper in pancake’라고 표기된 메뉴는, 즈이엔 별관의 인기 메뉴로 홈페이지에는 ‘五目野菜炒め玉子燒きかけは’라고 적혀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8        
[23.09.24] 제23회 한성백제문화제 폐막식 | yes에 없는 행사 2023-09-26 19:54
https://blog.yes24.com/document/186249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과거에 몇 차례 한성백제문화제를 가봤지만 폐막식은 가본 적이 없었다. 이번에 일정을 살펴 보니 일요일 저녁 7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되기에 한번 보고 올까 하고 출발했다. 폐막식 시작하기 1시간 40분 정도 전인 17시 20분 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했는데, 아뿔싸 도착해보니 자리가 없었다. 정확히는 빈 자리는 있었지만, 누군가 팜플릿이나 생수병, 옷 등으로 자리를 맡아놓았기에 실제로 앉을 수 있는 자리가 없었다. 폐막식의 메인 게스트인 ‘홀리뱅’과 ‘오마이걸’의 위력일까?

다행히 잠시 서성이고 있을 때 한 모녀가 떠나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약 1시간 30분 정도 지나 폐막식이 시작하고 MC인 신아영과 이기상이 등장할 때까지 옆의 두 자리는 비어있었다. 구청장, 송파구 국회의원, 송파구 의회 의장, 여야 지역구 위원장, 서울시 시의원, 전(前) 구청장 등을 소개하면서 약 20분 가량 지나갔는데, 그 무렵 옆 자리도 채워졌다.

 

송파 구립 교향악단의 영화 OST 연주

 

이제 본격적인 폐막 행사인 송파 구립 교향악단의 영화 OST 연주가 시작되었다.

첫 곡은 영화 <접속>의 “A Lovers Concerto”라고 생각하는데, 도입부를 지나자 굉장히 낯설어졌다. 들은 지 오래되어서 그런 것일까 아니면 내가 곡 소개 순간을 놓쳐 다른 곡을 착각한 것일까? 어쨌든, 연주는 영화 <웰컴 투 동막골>의 “A Waltz Of Sleigh”, 영화 <신세계>의  “Big Sleep”,  영화 <기생충>의 “믿음의 벨트”로 이어졌다.

 

다음은 송파 구립 합창단의 <국가대표>의 “Butterfly”와 <대장금>의 “오나라” 무대가 이어졌는데 너무 밋밋했다. 아마도 이어지는 가수 가호의, 관객석까지 누비는, 열정적인 무대 매너 때문에 더욱 그렇게 느껴진 것이 아닐까? 방송에는 잘 안 나와서 실물을 본 사람은 드물다는 가수 가호의 드라마 <이태원클라쓰>의 “시작”, 드라마 <킹더랜드>의 “Yellow Light”를 다른 관객들의 환호 속에 즐기다 보니 다음 순서가 다가왔다.

 

그 다음은 EDM밴드의 연주와 화려한 게임 그래픽이 어우러져, 이미 고조된 흥을 이어가는 신나는 무대였다.

 

EDM 밴드의 무대

 

 

드디어 메인 게스트 중 하나인 댄스 크루(crew)인 홀리뱅(Holybang)이 소개되자 환호성이 쏟아졌다. <No Break>, <Face To Face>, 개인 무대, <Venom>, <Energy> 순으로 역동적인 공연이 이어졌다.

 

홀리뱅(Holybang)의 무대



 

 

 

 

마지막으로 오마이걸이 등장했다. 오마이걸이 등장하자 환호성이 더 커진 듯 했다. 그런데, 사람이 한 명 부족했다. 6인조인데 ‘아린’을 빼고 5명만 나타난 것이다. 잠깐 고개를 기우뚱했지만, 노련한 오마이걸 맴버들이 관객들의 호응 유도하면서 노래가 시작하자, 어느새 그 문제는 머리에서 사라졌다.

 

오마이걸의 무대

유빈(비니), 효정, 유아

 

유아

 

승희, 유빈(비니), 효정, 유아, 미미

 

<번지(BUNGEE)>, <던던댄스>, <불꽃놀이>, <여름이 들려>로 이어진 오마이걸의 노래가 끝나자 사회자는 구청장의 말씀이 이어진다고 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무시하고 다 자리를 떠나기 시작했다. 물론 나도 전철역으로 향했기에 ‘구청장의 말씀’이 있었는지 없었는지 모르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4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친구
실존의 증명(경제)
백조의 노래(영화/공연)
삶의 갈증(일상)
일상에의 초대
출판사
휴식중
최근 댓글
waterelf님. 추석 연휴 잘 보.. 
옛 정취를 엿볼 수 있는 사진과 골목.. 
서울에서도 이런 골목과 소소한 분위기.. 
리뷰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행복.. 
생생하게 올려주신 사진을 보니 현장감.. 
오늘 347 | 전체 1617447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