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처음처럼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yang4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눈초
다양한 분야에 대한 리뷰만을 집중적으로 모아서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4·5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7,699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그냥 끄적인 글
[둘이 걷기]
공연전시
이벤트 스크랩
건강코너
나의 이벤트
기억에 남는 글모음
나의 리뷰
시간나는대로 읽은 책
YES24 리뷰
예스24[파워문화블로그]리뷰
라포르시안-북소리
고정 리뷰어
추천받은 책
영화이야기
연극
공연,전시
고전독서회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치매걱정없이100세살기 중앙생활사펴냄 양기화지음 이담북스펴냄 아내가고른양기화의BOO소리 노인질환 뇌질환 두뇌건강 백년건강 우리일상에숨어있는유해물질
2023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대단하다. 첫문장부터 글쓴이의 성향이.. 
부디 수술 잘 받으시고, 쾌차하시길 .. 
도쿄 가보고 싶습니다 
도움이 되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1779574
2010-04-20 개설

전체보기
삶의 마지막 단계를 성공적으로 보내는 법 | 시간나는대로 읽은 책 2023-03-23 07: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77494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일 아침에는 눈을 뜰 수 없겠지만

캐스린 매닉스 저/홍지영 역
사계절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37년 동안 완화의료분야에서 활동해온 저자가 다양한 질환으로 생의 마지막 순간에 이른 사람들이 죽음을 맞는 과정을 도와준 경험을 담았습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난 달에 받은 종합검진에서 암이 의심되는 징후가 나타났습니다. 정밀검사를 해본 결과 암이 틀림없다는 확인을 받았습니다. 여러 가지 치료방법이 있습니다만, 현 상황으로는 수술을 받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 같습니다. 수술을 맡아줄 선생님과도 어느 정도 이야기는 됐습니다만, 수술의 범위라거나 시기를 정하는 단계가 남아있습니다.

 

처음 암이 의심되는 소견이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았을 때는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싶었습니다. 조직검사를 하고, 검사를 하기 위하여 현미경을 들여다보는 순간 아주 나쁜 형태구나 싶었습니다. 다음날 다시 보았을 때서야 제대로 챙겨서 볼 수 있었고, 행태로 보아서는 아주 좋은 경우는 넘어서 중간 단계로 진입한 것으로 보았습니다.

 

그 무렵 눈에 띄어 읽게 된 <내일 아침에는 눈을 뜰 수 없겠지만>은 다양한 상병으로 생의 마지막 순간에 이른 사람들이 죽음을 맞는 과정을 지원해주는 완화의료 전문가의 경험을 담았습니다. 저자는 완화의료 분야엣 37년을 활동한 전문가입니다. 특히 인지행동치료법을 적용하여 환자들이 편안하게 죽음을 맞을 수 있도록 자문을 해왔습니다.

 

저자는 죽어가는 사람들이 보이는 일정한 틀을 설명하고, 내 방식대로 죽음을 설명함으로써 죽음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도록 합니다. 그리고 남아있는 사람들에게 남겨줄 무엇을 생각하고, 나아가 죽음을 초월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이렇게 죽음을 맞는 사람들을 6개의 시선으로 설명합니다. 각장의 맨 앞에는 해당 주제에 대한 간략한 요약이 붙어있는데, 이렇게 짧은 요약에 대한 제목은 꽤나 유명한 노래에서 따온 것들이 적지 않습니다. 역시 맨 끝에는 기왕에 소개한 사례를 중심으로 한 시선의 핵심을 요약해놓았습니다. 저자가 만난 다양한 환자들이 죽음을 맞는 모습을 읽다보면 죽어가는 과정을 쉽게 이해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가지각색의 질병으로 죽음에 이르게 됩니다. 그런데 삶의 끝이 다가올 때 경험하는 바는 매우 비슷하다고 합니다. 첫 번째 신호는 기력이 떨어져 피로감을 느끼는 것입니다. 기운을 회복하기 위해서 잠을 자는 시간이 점점 늘어갑니다. 나중에는 아주 깊이 잠들어서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합니다. 마침내삶의 끝에 이르면 늘 의식이 없는 상태가 됩니다. 동시에 호흡의 양상이 달라지기 시작하비다. 때로는 깊고 느리게, 때로는 얕고 빠르게, 그러다가 아주 완만하게 호흡이 느려지다가 마침내 조용히 멈추게 된다고 합니다. 영화나 연속극을 보면 목이 푹 꺽이는 장면을 많이 보았지만, 이렇게 죽음을 맞는 경우는 없다고 합니다.

 

위에 적은 죽음을 맞는 순간의 모습처럼 제가 시작한 투병일기에 옮겨 적어둘만한 좋은 글귀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제가 투병일기에서도 짚었습니다만, ‘투쟁-도피 반응에 대한 설명도 있습니다. “우리 몸이 위험에 직면하면 아드레날린이 방출되어 더 깊이 숨을 쉬게 되고, 심박수가 상승하고, 근육에 산소공급이 촉진되어 생명을 보존하기 위한 긴강 상태가 된다.”라고 설명해놓았습니다.

 

잔병치레가 많은 사람을 삐걱거리는 문이라고 한다는 것도 배웠습니다. 이는 삐걱거리는 문이 가장 오래 달려있다.(Creaking doors hang the longest)라는 속담에서 나온 말이라고 하는데, 잔병치레가 잦은 사람이 건강에 신경을 더 쓰기 때문에 오히려 오래 산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광산촌에 왕진을 나갔을 때, 바라본 풍경을 묘사한 부분도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내 옆 창문으로 옅은 녹색 베일 같은 봄이 강을 따라 숲을 가로지르는 아름다운 풍경이 내려다보인다.(180)” 죽음을 예상하는 사람은 미리 가능한 선택지를 고려하여 죽음이 가까워졌을 때 어떤 돌봄을 받고 싶은지 계획을 세워둘 수 있다라는 대목도 인상적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