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처음처럼님의 블로그
https://blog.yes24.com/yang41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눈초
다양한 분야에 대한 리뷰만을 집중적으로 모아서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4·5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7,569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그냥 끄적인 글
[둘이 걷기]
공연전시
이벤트 스크랩
건강코너
나의 이벤트
기억에 남는 글모음
나의 리뷰
시간나는대로 읽은 책
YES24 리뷰
예스24[파워문화블로그]리뷰
라포르시안-북소리
고정 리뷰어
추천받은 책
영화이야기
연극
공연,전시
고전독서회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치매걱정없이100세살기 중앙생활사펴냄 양기화지음 이담북스펴냄 아내가고른양기화의BOO소리 노인질환 뇌질환 두뇌건강 백년건강 우리일상에숨어있는유해물질
2023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이 책은 저에게 참 특별한 책이예요... 
눈초 작가님! 우연히 이 리뷰를 읽고.. 
제목 만으로도 관심이 갑니다. 가족이.. 
참으로 힘든 시간을 정말 잘 견뎌내신.. 
저도 이 책을 예전에 한번 읽어보고 .. 
새로운 글
오늘 151 | 전체 1803031
2010-04-20 개설

전체보기
직장 내 성폭력의 위험을 피하는 방법 | 시간나는대로 읽은 책 2023-06-01 11:31
https://blog.yes24.com/document/180659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29초

T. M. 로건 저/천화영 역
arte(아르테) | 202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리나라에서도 사회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직장 내 성폭력을 주제로 한 영국의 신예작가 T.M. 로건의 두 번째 추리소설입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영국의 신예작가 T.M. 로건의 두 번째 추리소설입니다. 최근 몇 년 사이에 우리나라에서도 사회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직장내, 성폭력을 주제로 한 소설입니다.

 

퀸 앤 대학에서 계약직 강사로 일하고 있는 세라 헤이우드 박사는 지난 해 정규직 교수 임용에서 탈락했고 임용심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세라의 상사인 앨런 러브록 교수는 세라의 약점을 쥐고 끈질지게 유혹해왔습니다. 아니 이번에는 아예 노골적으로 관계를 맺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러브록 교수와 함께 일하는 여성들은 항상 함께 뭉쳐 다닐 것이라는 규칙을 만들어 공유할 정도로 대응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직장내 성희롱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방안을 이야기합니다. 이야기가 시작할 무렵 회식이 끝났을 때 러브록교수가 세라와 둘이서만 택시를 타게 되는 상황을 맞게 됩니다. 러브록교수의 유혹을 받는 세라가 고민하는 대응방안은, 1. 기사에게 말해서 택시에서 당장 내린다, 2. 적정거리를 유지해달라고 러브록교수에서 요구한다, 3. 상황을 감내한 다음에 대학 인사부에 고발한다, 4. ‘빌어먹을 그 손을 당장 치구고 꺼져버리라고, 그리고 앞으로 다시는 내 눈에 띌 생각을 하지 말라고 말한다. 등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라는 다섯 번째 방안을 생각해냈습니다.

 

러브록교수의 요구를 거절해온 세라는 결국 금년에도 임용되지 못할 것이라는 암시와 함께 요구를 들어주는 경우에는 재고의 여지가 있다는 압박을 받습니다. 예술 쪽의 일을 하는 남편은 최근에 만난 여성과 함께 집을 나간 상황으로 이야기에서 완전히 빠져있는 상황입니다. 세라는 아이들을 데리러 가는 길에 여자아이와 함께 서있는 남자가 폭행을 당하고 아이가 달아나는 상황을 만나게 됩니다. 지나가는 젊은 청년은 사태를 보고도 모른 첫 지나칩니다. 결국 세라는 자신의 차로 폭행을 하는 험상궂은 남자들에 부딪치고 그 사이에 여자아이는 현장을 빠져나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보면 누군가의 불행한 일에 끼어들지 않으려는 무간섭주의가 일반화되고 있습니다만, 자신이 불행한 일의 당사자가 되었을 때 주변 사람들이 누구도 도와주려 하지 않는다고 생각해보면 사정이 달라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떻든 세라의 무모한 선행(?)은 보상을 받게 됩니다. 여자아이의 아버지 볼코프가 세라의 선행에 보답하겠다고 나선 것입니다. 그런데 그 보답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습니다. ‘누구든 원하는 사람 한 명을 없애주겠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제안에 대한 답은 72시간 이내에 들어야 하며 제안과 관련해서는 누구에게도 비밀을 지켜야 한다는 것입니다.

 

세라는 결국 앨런 러브록교수로부터 위협에 가까운 요구를 듣는 순간 이성을 잃고 볼코프에게 전화하여 러브록교수의 이름을 전합니다. 그리고는 러브록교수가 행방불명이 되고 세라는 자신 때문에 실종된 것으로 믿고 불안한 시간을 보냅니다. 하지만 볼코프의 작전이 면밀하지 않았던 탓에 앨런은 살아서 돌아오고 더하여 세라로 인하여 자신이 납치되었다는 사실도 알게 된 것입니다.

 

복수심에 불타는 러브록교수의 협박에 직면한 세라가 위기를 탈출하기 위하여 선택한 방법은 무엇이었을까요? 세라는 결국 아버지 그리고 친구 로라와 상황을 공유하고 대책을 마련합니다. 세라의 아버지는 세 가지 선택지를 제안합니다. 1. 그만 손 떼고 도망가는 것, 다른 도시로 가서 다른 분야에서 새출발한다는 것입니다. 2. 제도의 힘을 믿고 대학에 정식으로 고발하는 것. 세 번째는 무엇이었을까요?

 

그 세 번째 대응방안이 이 이야기의 절정을 이룹니다. 그리고 상황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실행과정에서 위기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 상황에 관련된 여러 사람들이 손발을 잘 맞춘 덕분입니다. 어떤 방안이었는지는 책을 읽어보시면 저처럼 깜짝 놀라시게 될 것 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