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으흫 리뷰관리
https://blog.yes24.com/yunmee8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nna
팥 심은 데 팥 나고 콩 심은 데 콩 나게 하는 중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
전체보기
리뷰모음
리스트
나의 리뷰
나의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1044
2021-01-14 개설

전체보기
김차차, 쏘 롱, 써머 1권 | 나의 리뷰 2021-03-10 23:06
테마링
https://blog.yes24.com/document/139878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쏘 롱, 써머 (so long, summer) 1권

김차차 저
서커스 | 2020년 02월

        구매하기

"아이가 사라졌다."로 시작해서 다시 연애하기까지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포주의

 

아니 처음부터 "아이가 사라졌다."로 시작하는 문장에서 내 마음도 같이 덜컥 내려앉는 기분이었음. 전화도 받지 않는 남편없이 홀로 병원에서 유산의 과정을 정리하는 희주의 모습이 너무 처절했음. 천천히 감정이 고조되다가 우리 이혼해요 라고 터트리는 책의 프롤로그가 소설 전체를 통틀어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임. 

'유산'은 로맨스 소설에서 남녀 관계를 전환하는 사건으로 많이 등장하는 거 같음. 상대의 유산으로 몰랐던 사랑을 깨닫거나 아니면 여성이 새로운 사실을 깨닫거나. 이 소설에서도 유산을 기점으로 자신의 비참함?을 깨달은 희주가 아직 사랑하는 남편을 두고 이혼을 택함. 그러면서 "있을 때 잘했어야지"하는 남자의 절절한 후회가 시작됨. 권력관계가 확 뒤짚힘ㅎ

작가님 글을 이 소설로 처음 접해봤는데 역시 많은 사람들이 극찬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음. 섬세한 문체가 좋았음. 기억에 남는 문장들도 많았는데 뭐 무엇보다 첫 문장이 제일 좋았달까.

재벌 연애초짜 존잘남이 절절하게 후회하는 모습도 가슴아프게 보앗음. 현실에는 가당치 않은 판타지지만 그래도 필력때문인지 꽤나 몰입해서 보았음ㅎ 툭툭 던지는 말투가 멋져보엿음 ㅎㅎ

암튼 매력적인 주인공들로 꾸린 너무나 재미있는 소설이었음. 뻔한 얘기지만 그래도 그걸 어떻게 그려내느냐에 따라서 맛이 달라질 수 있구나 를 느낀 책이었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