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봄부신 날
http://blog.yes24.com/invention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생글
시인 동화작가 요나단의 봄부신 날, 독서운동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2,42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작가 블로그
전체보기
(가제)숨기고 싶은 책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밑줄 긋기
생각 쪼가리
가까운 자연
여행 그리고 음식
시인의 방
삐욜라숲의 고양이들
낙서장/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신앙서적
동화읽기
청소년소설
자기계발
상담-복지
일반문학
비소설
인문-사회-철학
즐거운 영화
즐거운 음악
유익한 건강
자연-모험-환경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부력체 사랑이라는부력체 이태훈시인 빨간모델 존재로부터의자유 이태훈컬럼 한국추리 이태훈작가 산호새의비밀 특허추리
2018년 7월 2 post
2018년 6월 3 post
2018년 5월 5 post
2018년 4월 8 post
2018년 3월 12 post
2018년 2월 13 post
2018년 1월 3 post
2017년 12월 16 post
2017년 11월 5 post
2017년 10월 5 post
2017년 9월 7 post
2017년 8월 18 post
2017년 7월 21 post
2017년 6월 12 post
2017년 5월 2 post
2017년 3월 2 post
2017년 1월 1 post
2016년 10월 1 post
2016년 9월 3 post
2016년 8월 3 post
2016년 7월 1 post
2016년 6월 3 post
2016년 5월 1 post
2015년 11월 2 post
2015년 10월 2 post
2014년 12월 1 post
2014년 10월 3 post
2014년 4월 2 post
2012년 4월 1 post
2012년 2월 2 post
2012년 1월 5 post
2011년 12월 6 post
2011년 11월 2 post
2011년 8월 2 post
2011년 7월 7 post
2011년 6월 3 post
2011년 3월 9 post
2011년 2월 6 post
2011년 1월 2 post
2010년 12월 4 post
2010년 10월 8 post
2010년 9월 6 post
2010년 8월 4 post
2010년 7월 5 post
2010년 6월 3 post
2010년 5월 1 post
2010년 3월 5 post
2010년 2월 36 post
2010년 1월 3 post
2009년 12월 9 post
2009년 11월 14 post
2009년 10월 10 post
2009년 9월 28 post
2009년 8월 37 post
2009년 7월 13 post
2009년 6월 7 post
2009년 5월 12 post
2009년 4월 9 post
2009년 3월 46 post
2009년 2월 39 post
2009년 1월 41 post
2008년 12월 46 post
2008년 11월 21 post
2008년 10월 40 post
2008년 9월 32 post
2008년 8월 43 post
2008년 7월 12 post
2008년 6월 29 post
2008년 5월 7 post
2008년 4월 39 post
2008년 3월 14 post
2008년 2월 15 post
2008년 1월 24 post
2007년 12월 39 post
2007년 11월 19 post
2007년 10월 25 post
2007년 9월 3 post
2007년 3월 3 post
2007년 1월 1 post
2006년 12월 8 post
2006년 11월 14 post
2006년 10월 16 post
2006년 9월 16 post
2006년 8월 6 post
2006년 7월 1 post
2006년 2월 6 post
2005년 10월 2 post
2005년 9월 2 post
2005년 8월 5 post
2005년 7월 4 post
2005년 5월 9 post
2005년 4월 10 post
2005년 3월 19 post
2005년 2월 28 post
2005년 1월 20 post
2004년 12월 56 post
2004년 11월 67 post
2004년 10월 49 post
2004년 9월 21 post
2004년 8월 6 post
2004년 7월 18 post
2004년 6월 29 post
2004년 5월 40 post
2004년 4월 26 post
2004년 3월 59 post
2004년 2월 31 post
2004년 1월 64 post
2003년 12월 60 post
2003년 7월 2 post
2000년 3월 2 post
1999년 11월 1 post
달력보기
최근 댓글
사랑은 모든 것을 뛰.. 
탁월한 심리묘사 소설.. 
축하합니다^^ 
적응되면 이것도 좋겠.. 
찰나의 미학이라는 사..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전체보기
(독서컬럼) 사랑이라는 부력체 | 밑줄 긋기 2018-06-16 00:27
http://blog.yes24.com/document/10453107 복사 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18년 6월15일(금) 독서컬럼

인간들을 뚜렷하게 구별짓는 두 개의 범주가 존재한다.
그것은 구조된 사람과 가라앉은 사람이라는 범주다. … (중략)

보통의 삶에서는 한 사람이 완전히 혼자서 길을 잃는 일이 자주 일어나지 않는다. 사람은 보통 혼자가 아니기 때문에. … (중략)

그러나 수용소 안의 사정은 이와는 다르다.
여기서는 생존을 위한 투쟁을 한시도 쉴 수가 없다.
모두 절망적일 정도로, 잔인할 정도로 혼자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인간인가, 133쪽)


우리 인간을 뚜렷하게 구별짓는 두 개의 범주.
구조된 사람과 가라앉은 사람.
이때 선명하게 부각되는 것은 "세월호"입니다.

그렇지만 사실, 우리 대부분은 '가라앉은 사람'에 속합니다.
다만, 가라앉을 사람들이, 구조되는 사람으로 갈 수 있기 위해서는,
혼자가 아니라는 공동체의 힘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한 명은 철저하게 바윗덩어리처럼 고독하여 바닥으로 가라앉지만,
여럿이 함께 손을 잡으면, 신기하게도 부력이 작용하여 물 위로 떠오를 수 있습니다.

이때 우리가 주의해야 할 것은,
그 손마저 잡을 힘이 없어 속수무책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람들입니다.
바로, 생존을 위한 투쟁을 한시도 쉴 수 없어,
절망적으로 발버둥을 치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할 수만 있다면 그들을 잡았던 손을 놓고,
두 손을 벌리고 가슴으로 그들을 껴안아야 합니다.
내 몸을 던져 그들과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나도 함께 가라앉을 것 같지만, 신기하게도
놀라운 사랑의 부력이 생길 것입니다.

사랑은 모든 것을 뛰어 넘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오늘 88 | 전체 457619
2003-12-11 개설